간편송금 서비스 ‘토스’로 유명한 비바리퍼블리카가 추가 투자를 유치했다. 투자자들이 인정한 기업 가치가 22억달러(약 2조7000억원)로 증가했다.

비바리퍼블리카는 8일 홍콩 투자사 에스펙스 등으로부터 6400만달러(약 770억원)를 투자받았다고 발표했다. 이로써 비바리퍼블리카의 누적 투자 유치금액은 3000억원에 이르렀다. 비바리퍼블리카는 지난해 유니콘 기업(기업 가치 1조원 이상 비상장사)으로 이름을 올렸다.

투자를 주도한 에스펙스는 홍콩을 기반으로 한 아시아권 스타트업(신생 벤처기업) 전문 투자사다. 토스는 2015년 2월 간편송금 앱(응용프로그램)으로 출발해 현재는 각종 금융조회 서비스와 예·적금, 대출, 주식투자 서비스를 지원하고 있다. 지난달 기준 누적 다운로드는 3000만 건.

윤희은 기자 soul@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