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객선택권 제한' 이유 반려에 재신청…과기부, 심사 신속 진행
7만~12만원대 3개 안에 중가요금제 추가…갤럭시S10 5G 핵심테스트도 완료


SK텔레콤의 5G(5세대) 이동통신 요금제가 5만원대∼12만원대의 4종으로 출시될 전망이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는 25일 "SK텔레콤이 5G 이동통신 이용약관(요금제) 인가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SK텔레콤은 지난달 27일 과기정통부에 5G 요금제 인가를 신청했으나 지난 5일 반려된 바 있다.

SK텔레콤은 정확한 요금안을 밝히지는 않았지만, 이날 재인가 신청서에서 당초 요금안 외에 5만원대 중가 요금제를 추가한 것으로 알려졌다.

월정액 5만5천원 정도에 5~9GB(기가바이트)의 데이터를 제공하는 식이다.

데이터는 5G와 LTE(롱텀에볼루션)를 모두 사용할 수 있다.

5만원대 요금은 5만원대 중반 수준에서 데이터 제공량과 연동해 결정될 가능성이 크지만, 인가 논의 과정에서 가격과 데이터 제공량이 일부 변경될 수도 있다.

기존 LTE 요금제는 월정액 5만원에 4GB의 데이터를 속도제어 없이 제공하고 있으며, 6만9천원과 7만9천원에 각각 100GB, 150GB의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LTE 데이터를 속도제어 없이 무제한으로 사용하려면 10만원 요금제를 이용하면 됐다.
SKT, 5G 요금제 인가 재신청…"5만원대 요금 포함"

SK텔레콤이 당초 지난달 신청한 요금제는 중·저가 요금제 없이 7만5천원(데이터 150GB), 9만5천원(200GB), 12만5천원(300GB) 3가지 요금제로 구성됐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과기정통부는 "요금제가 대용량·고가(高價)로 구성돼 있어 이용자들의 선택권을 침해할 수 있다"며 인가 신청을 반려했다.

통신요금 인가제를 도입한 1991년 이후 정부가 통신사의 요금제 신청을 반려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에 일각에선 정부가 통신사에 요금인하 압박을 주기 위해 이런 이례적인 발표를 한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왔다.

과기정통부는 이번 재인가 심사에 속도를 낼 것으로 보인다.

SK텔레콤이 정부의 권고에 따라 고객의 선택권을 확대했고, 5G 상용화 일정이 다음 주 초로 수정됨에 따라 큰 변수가 없으면 이번에 요금제를 인가할 가능성이 크다는 게 업계의 대체적인 관측이다.

과기정통부는 지난 5일 SK텔레콤의 신청을 반려할 당시 "세계 최초 5G 상용화 서비스 개시에는 지장이 없도록, SK텔레콤이 이용약관을 수정해 다시 신청할 경우 관련 절차를 최대한 빠르게 진행할 방침"이라고 입장을 밝힌 바 있다.

과기정통부는 이번주 내 이용약관심의자문위원회를 열어 요금 적정성과 이용자 이익 저해 및 부당한 차별 여부 등을 살필 예정이다.

이르면 26일 열릴 가능성도 있다.

SK텔레콤이 5G 요금제를 인가받으면, KT와 LG유플러스도 즉시 관련 요금제를 신고할 것으로 보인다.

이동통신 요금은 시장지배적 사업자인 SK텔레콤만 인가를 받고, KT와 LG유플러스는 SK텔레콤의 인가 내용을 기준 삼아 요금제를 신고한다.

삼성전자는 갤럭시S10 5G 모델을 다음달 5일 출시한다고 최근 밝혔다.

SK텔레콤은 이날 5G 네트워크와 스마트폰 간 연동 시험 등 갤럭시S10 5G 출시를 위한 핵심 테스트를 완료했다.

스마트폰 정식 출시를 위해서는 상용화 최종 관문으로 불리는 '5G 디바이스 테스트 랩'의 상용망 성능 테스트를 통과해야 한다.

SK텔레콤은 이번 주 삼성 공장에서 생산된 제품에 대해 납품 검사를 하는 등 5G 스마트폰 첫 출시를 준비할 계획이다.

미국 최대 이통사 버라이즌은 다음 달 11일 모토로라의 모토Z3와 5G 동글을 부착한 번들 '모토 모드'를 통해 첫 5G 이동통신 서비스를 시작하기로 했다.

버라이즌의 5G 요금은 기존 LTE 요금제 3종에 10달러(약 1만1천400원)가 추가된다.

이에 따라 5G 최저 요금제 '고 언리미티드'(Go Unlimited)는 데이터 제공량이 LTE와 같지만 월 75달러에서 85달러로 인상된다.

환율과 시카고 지역 부가세 약 10%를 반영하면 한화로 월 10만6000원이다.

데이터 75GB를 기본 제공하는 '어보브 언리미티드'는 95달러에서 105달러로 높아져 한화로 13만1천원에 달한다.

SK텔레콤의 7만5천원대 5G 요금제와 비교하면 가격이 2배에 육박하지만 데이터 제공량은 절반에 불과하다.

버라이즌의 요금제는 동영상 시청도 HD급(720p)으로만 가능하며, 풀(Full)HD 시청을 위해서는 추가로 10달러를 내야 한다.

SK텔레콤의 7만5천원대 5G 요금제는 GB당 요율이 500원으로, 6만9천원에 100GB를 제공하는 LTE 요금제의 690원에 비해서도 약 30% 저렴하다.
SKT, 5G 요금제 인가 재신청…"5만원대 요금 포함"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