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준 위블락 대표, 해외 나가려다 제주도로 발길 돌려
정부 가이드라인 나오면 제주 일자리 늘어날 것
[코인터뷰] "싱가포르 대신 제주에서 블록체인 사업하고 싶다"

“싱가포르에 법인을 세우고 블록체인 사업을 하려다 가능성을 보고 일단 제주도로 왔어요. 정부 판단에 따라 움직이려 합니다.”

홍준 위블락 대표(사진)는 26일 한경닷컴과의 인터뷰에서 정부의 신속한 규제 정립을 당부하며 이같이 말했다. 정부가 빠른 시일 내 가이드라인을 제시하고 제주도에 블록체인 특구가 조성된다면 국내에서 블록체인 비즈니스를 하고 싶다는 얘기다.

위블락은 디지털 광고회사 애드포스(AD4th)의 블록체인 자회사다. 블록체인 토큰 이코노미를 활용해 제주도를 찾는 관광객들에게 디지털 광고를 제공, 이를 보고 업체를 찾은 관광객에게는 가상화폐(암호화폐)로 보상을 준다는 구상이다. 아이콘의 분산형 어플리케이션(dApp)으로 연결된 만큼 아이콘 생태계에 있는 다양한 암호화폐를 보상으로 제공해 소비자 이익을 극대화할 수 있다.

홍 대표는 “올 7~8월까지 싱가포르 진출을 준비하다가 제주도 노희섭 미래전략국장을 만나 블록체인 산업에 대한 제주도의 의지를 확인해 이곳에 사무실을 마련했다”면서도 “사무실은 3개월 단위로 임대했다. 여기에서 계속 사업을 할 수 있을지 불확실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애드포스는 블록체인 사업을 위해 벤처캐피털(VC) 2곳에게 총 10억원의 투자금을 유치해 위블락을 설립했다. 하지만 이 자금도 위블락이 아닌 애드포스에서 보유하고 있다. 그는 “위블락의 자본금이 거의 다 떨어졌다”고 털어놓았다. 이 역시 정부 규제 미비로 사업의 불확실성이 큰 탓이라 할 수 있다.

답답한 마음에 홍 대표는 지난달 실명으로 청와대에 국민청원을 올리기까지 했다. 실제 사업을 국내에서 하는데 굳이 싱가포르 등 외국으로 나가 법인을 세우고 암호화폐 공개(ICO)를 할 이유가 없다는 생각에서였다.

그는 “현재 적자 상태지만 VC로부터 받은 투자금이 있으니 내년 초까지는 기다릴 수 있다”면서 “다음달 ICO 관련 정부 입장을 내겠다는 국무조정실 발표에 기대를 걸고 있다”고 덧붙였다. 만약 정부가 ICO를 비롯해 암호화폐 활용 사업을 허용하겠다고 하면 완전히 제주도에 정착해 사업하겠다고 했다.

원희룡 지사를 필두로 한 제주도의 블록체인 산업 육성 의지와 기술적 이해도가 높은 점이 매력 요소였다고 귀띔했다.

홍 대표는 “지방 정부 가운데 가장 우호적이고 적극적이다. 정치인이나 공무원을 만나면 블록체인과 암호화폐를 분리할 수 있는지, 어떻게 분리해야 하는지 등의 질문을 많이 받는데 제주도에서는 그런 부분이 없었다”고 했다. “실명인증(KYC)과 자금세탁방지(AML) 지원 의지도 높았다”고도 했다.

정부 가이드라인이 정해지고 제주도가 블록체인 특구로 조성되면 일자리 문제가 상당 부분 해소될 전망이다. 도내 6개 대학 정보기술(IT) 전공자들이 취업할 만한 자리가 태부족하다는 게 제주도 측 분석이다. 도내 대학 IT 전공자의 10% 정도만 전산직 공무원 등이 되고 나머지 90%는 일자리를 찾아 제주도를 떠나거나 전공과 무관한 서비스직에 종사하는 것으로 파악된다.

홍 대표는 “직원 6~7명 수준의 회사가 블록체인 사업을 시작하며 50명 규모로 커졌다. 신규 채용자 대부분은 청년층”이라며 “여러 블록체인 기업들이 제주도에 관심을 보이고 있다. 정부가 적기에 가이드라인만 내놓는다면 많은 기업들이 제주도로 찾아올 것”이라고 강조했다.

제주=오세성 한경닷컴 기자 sesu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