뮤지션, 스포츠스타, 방송인 등 각계 유명인들이 NHN(333,000 -0.60%)이 운영하는 네이버를 통해 사진으로 일본에 온정 보내기에 동참한다.

NHN은 20일 각계 유명인들이 일본 피해 복구를 위해 'Pray for Japan(일본을 위해 기도합시다)'라는 문구를 직접 들고 찍은 사진을 짧은 응원 메시지와 함께 네이버에 보내오고 있어 네이버 포토갤러리(http://photo.naver.com/galleryn/130)에서 지속 업데이트 중이라고 밝혔다.

NHN은 특히 한류 스타들이 대거 참여하는 만큼 일본 국민 등에게 보다 직접적으로 긍정적 메시지를 전파하고자 일본어로도 번역해 서비스하고 있으며, 영어 번역 서비스도 곧 제공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현재 빅뱅의 TOP을 비롯한 태양, 승리, 대성 등 멤버, 원더걸스, 2NE1, 달샤벳, 국가대표 역도선수 장미란, 수영선수 정다래, 영화배우 유지태, JYJ 유천, 수석쉐프 에드워드권, 탤런트 홍수아, 축구선수 이동국, 최성국, 배구선수 김학민, 뮤지션 알렉스, 웹툰작가 꼬마비 & 주호민 등이 'Pray for Japan' 스타 릴레이에 동참하고 있다.

최성호 네이버서비스 본부장은 "자발적으로 희망 메시지를 전하려는 각계 유명인사들의 온정이 네이버로 이어지고 있다"며 "일본의 조속한 피해 복구에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고 밝혔다.

한경닷컴 김동훈 기자 dhk@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