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시장조사기관 "UCC 비중 47% 불구, 매출은 2억弗 그쳐"

미국의 유튜브(Youtube)와 같은 손수 제작물(UCC) 기반 웹사이트가 큰 인기를 얻고 있으나 아직 매출 실적이 매우 적어 수익 모델을 찾는 것이 올해 손수 제작물 기반 업체들이 해결해야 할 가장 큰 숙제가 될 것이라는 지적이 제기됐다.

19일 미국의 미디어 시장 조사기관인 스크린 다이제스트(Screen Digest)에 따르면 2006년 한해동안 손수제작물이 미국 전체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의 47%를 차지했으나 매출은 2억달러에 불과한 것으로 조사됐다.

스크린 다이제스트는 또 손수 제작물이 2010년에는 전체 온라인 동영상 콘텐츠의 55%를 차지할 것으로 예상되지만 전체 온라인 콘텐츠 매출의 15%를 차지하는데 그치고 그나마 대부분의 매출이 광고에서 창출될 것으로 전망했다.

이에 따라 미디어 업체들은 웹의 새로운 트렌드가 된 손수 제작물을 활용, 수익모델을 마련하는 방안을 적극 모색하고 있다.

미국의 3대 방송사의 하나인 CBS는 지난 몇 개월간 일부 TV쇼 클립을 유튜브에 제공해왔으며 그 결과 TV프로그램의 시청률이 올랐다고 판단하고 있다.

이에 따라 CBS는 이용자가 TV쇼를 스크랩 및 편집해 인터넷에 게시할 수 있게 할 계획이다.

또한 워너 뮤직, 유니버설, 소니BMG 등 거대 음반사들은 온라인 뮤직비디오에 광고를 삽입해 유튜브와 수익을 분배하기로 계약했다.

유튜브를 거액에 인수한 구글은 현재 검색과 광고에서 높은 수익을 내고 있지만 앞으로 손수제작물을 통해 수익을 낼 수 있는 방안을 찾고 있다.

야후는 아킴보(AKimbo)와 제휴, 손수제작물을 TV에 제공하기로 하는 등 앞으로 온라인 광고의 수익성이 떨어질 때를 대비해 새로운 광고 수익을 올릴 수 있는 방안을 모색중이다.

스크리 다이제스트의 한 분석가는 "손수제작물이 전체 인터넷 콘텐츠에서 높은 비율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며 "그러나 현재까지 손수제작물을 통한 수익창출 방법이 없어 기존 서비스와의 연계 등 다양한 방법이 시도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연합뉴스) 류현성 기자 rhew@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