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통신프리텔의 이용경 신임사장은 19일 증권업협회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지난해에는 가입자가 크게 늘어나는 바람에 시설투자가 미진했으나 올해엔 모두 7천억원을 투자, 통화품질개선 및 무선인터넷사업부문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용경 사장은 그러나 한솔엠닷컴 인수문제에 대해서는 "인수협상의 주체가 모기업인 한국통신이어서 정확한 진행사항은 알지 못한다"고 말했다.

현재 한국통신과 한솔엠닷컴은 외국증권사를 앞세워 협상을 벌이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한통프리텔과 한솔엠닷컴에 모두 외국회사의 지분이 있는 만큼 각각 메릴린치와 모건스탠리를 대리인으로 내세워 협상을 진행중이라고 한 관계자는 말했다.

조성근 기자 truth@ ked.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