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소비자의 부(富)를 갉아먹는 인플레이션으로 인해 내년에 완만하거나 강한 경기침체가 일어날 수 있다.”(제이미 다이먼 JP모간 최고경영자)

“내년 미국의 연착륙 가능성은 35%다. 경기침체 가능성이 더 높다.”(데이비드 솔로몬 골드만삭스 최고경영자)

6일(현지시간) 세계 금융의 중심지 뉴욕에선 내년 미국의 경기침체 가능성을 점치는 월가 대형 은행 수장들의 비관론이 쏟아졌다. 인플레이션을 잡기 위한 미 중앙은행(Fed)의 금리 인상 후폭풍과 우크라이나 전쟁 등 여파로 조만간 불황이 본격화할 것이란 전망이다. 경기침체 우려가 깊어지면서 이날 뉴욕증시 3대 지수는 1~2% 하락 마감했다.
월가 거물들의 침체 경고…"인플레가 결국 美 경제 탈선시킬 것"
“강한 경기침체 온다”
미국 최대 은행 JP모간을 이끄는 다이먼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CNBC방송과의 인터뷰에서 “인플레이션이 소비력을 비롯한 모든 것을 잠식하고 있다”며 “이로 인해 경제가 탈선하고, 완만하거나 강한 경기침체가 발생할 수 있다”고 경고했다.

다이먼 CEO는 미국 경제 버팀목인 민간 소비가 위축될 수 있다는 점을 침체 근거로 들었다. 그는 “코로나19 사태 당시 경기부양책으로 소비자들은 1조5000억달러(약 1975조원)를 추가로 저축할 수 있었다”며 “하지만 이는 내년 중반께 바닥날 것”이라고 예상했다. 높은 물가 때문에 미국인의 저축액이 빠르게 소진되면 소비가 둔화하고 경기침체로 이어질 것이란 예측이다.

다이먼 CEO는 또 “기준금리가 연 5%로 향하면서 대출자 부담이 커지고 있지만 이는 인플레이션을 진정시키기에 충분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 Fed가 인플레이션을 억제하기 위해 강도 높은 금리 인상을 이어갈 수 있다는 얘기다. 올해 마지막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회의를 앞둔 미국의 현재 기준금리는 연 3.75~4%다. 그는 “미국의 금융 시스템은 믿을 수 없을 정도로 건전하다”며 2008년 금융위기와 같은 사태는 빚어지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솔로몬 골드만삭스 CEO는 경기침체 시나리오를 구체화했다. 그는 이날 자사 주최의 한 콘퍼런스에서 “경제성장률이 1%를 유지하고 물가상승률은 4%를 기록하는 연착륙 가능성은 35%에 불과하다”며 “연착륙보다 경기침체를 겪을 가능성이 더 높다고 보는 게 합리적”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골드만삭스 이코노미스트들이 여전히 경기침체를 피할 수 있다고 말하지만 지나치게 낙관적으로 본 측면이 있다”고 덧붙였다.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 30년 내 최저”
다른 월가 CEO들도 경고에 나섰다. 브라이언 모이니핸 뱅크오브아메리카(BoA) CEO는 “소비자는 지금도 여전히 지출을 늘리고 있지만 성장률은 둔화하기 시작했다”며 “(미국은) 내년에 완만한 경기침체에 직면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찰리 샤프 웰스파고 CEO는 “우리는 불확실한 환경에서 살고 있다”며 “업계 전반에 걸쳐 둔화세가 나타나고 있다”고 진단했다.

이들의 발언은 뉴욕증시를 끌어내렸다. 이날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지수는 2% 급락했다. S&P500지수와 다우지수는 각각 1.44%, 1.03% 하락 마감했다. 마이클 하넷 BoA 수석투자전략가는 이날 “내년에 실업률이 상승하면 올해 인플레이션만큼이나 투자자에게 큰 충격을 줄 것”이라며 “그 전에 주식 매도를 권장한다”고 했다.

다른 나라도 대부분 경기 둔화를 피하지 못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왔다. 블룸버그통신 산하 경제연구 기관인 블룸버그 이코노믹스는 이날 “내년 세계 경제 성장률은 2.4%로 30여 년 만에 가장 낮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올해 세계 경제 성장률 추정치는 3.2%다. 미국에 이어 유럽도 경기침체에 빠질 것이란 분석이다. 반면 중국은 ‘제로 코로나’ 정책 완화, 부동산시장 부양책 등에 힘입어 5% 이상의 경제 성장이 예상된다고 블룸버그는 전했다.

허세민 기자 semin@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