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매체, 미·영의 홍콩 구의원 자격박탈 비판에 "간섭말라"

미국과 영국이 충성서약 탈락 구의원의 의원직을 박탈한 홍콩 정부를 비난하자 중국 관영매체가 '간섭하지 말라'며 격앙된 반응을 보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人民日報)는 23일 사설 격인 '종성'(鐘聲)에서 "일부 홍콩 구의원 자격을 취소한 것을 놓고 미국이 이러쿵저러쿵 논하며 홍콩보안법을 비난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어 "노골적으로 홍콩 사무와 중국 내정에 간섭하는 졸렬한 행위"라며 "홍콩 주민을 포함한 중국 인민은 이중잣대로 위선의 가면을 쓴 낡은 수법을 간파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른바 '애국자가 통치하는 홍콩'(愛國者治港) 기조를 강조했다.

신문은 "이 기조는 국가의 주권, 안전, 발전 이익과 관련되고 홍콩의 장기적인 번영과 안정의 근본 원칙"이라며 "홍콩 정부가 법률에 따라 구의원 자격을 취소한 것은 홍콩의 헌정 질서를 지키기 위해 필요한 조치로, 어떠한 외부 세력의 참견과 간섭도 용납하지 않는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서방의 일부 정치인들이 홍콩 사무에 끼어들어 홍콩 민중을 속이려는 행위는 모두 실패할 것"이라며 "홍콩의 발전 추세는 되돌릴 수 없고, 장기간 안정된 홍콩은 반드시 중화민족의 위대한 부흥을 실현하는 데 공헌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도 서방의 홍콩 구의원 자격 박탈 비판을 강하게 비난했다.

왕원빈(汪文斌)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전날 정례 브리핑에서 "홍콩 정부의 조치는 합리적이고 합법적"이라며 "홍콩은 중국의 홍콩이고 홍콩의 사무는 중국의 내정으로 다른 나라는 함부로 말할 권리가 없다"고 말했다.

왕 대변인은 이어 "미국과 영국은 역사적으로 홍콩의 민주와 자유에 관심을 보인 적이 없다"며 "그들의 진짜 목적은 홍콩의 법치를 교란하고 안정을 파괴하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앞서 홍콩 정부가 충성서약에 탈락한 구의원의 자격을 박탈하자 미국과 영국 등은 민주적 권리를 빼앗았다며 일제히 비판했다.

네드 프라이스 미국 국무부 대변인은 "홍콩 당국의 자의적 결정에 근거한 선별적인 자격 박탈은 홍콩인들의 의미 있는 정치 참여를 가로막는다"고 말했고, 리즈 트러스 영국 외무장관은 "홍콩 정부는 표현의 자유를 수호하고 대중이 정치적 대표를 선택하도록 허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