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대 1년생이 산탄총으로 무차별 총격…"SNS에서 주변에 증오심 표출"
러 중부대학서 재학생 총기 난사…"최소 6명 사망, 20여명 부상"(종합2보)

러시아 중부의 한 대학에서 20일(현지시간) 총기 난사 사건이 발생해 적어도 6명이 목숨을 잃었다.

타스 통신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이날 오전 11시께 러시아 중부 도시 페름의 국립연구대학 캠퍼스와 강의동에서 한 재학생이 주변 사람들을 향해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

현지 보건부는 "페름 대학 내 총기 난사 사건으로 6명이 사망하고 24명이 부상한 것으로 추가 확인됐다"고 밝혔다.

부상자들 가운데 19명은 총상을 입었고, 나머지는 창문을 통해 뛰어내리는 과정 등에서 부상했다고 보건부는 전했다.

중대범죄 수사를 담당하는 러시아 연방수사위원회는 앞서 총격 사건으로 8명이 숨지고 여러 명이 부상했다고 밝힌 바 있다.

현지 언론은 총격범이 이 학교 법학부 1학년 재학생으로 파악됐다면서, 그는 먼저 캠퍼스에서 총을 쏘다가 뒤이어 강의동으로 들어가 무차별 총격을 가했다고 소개했다.

총격 당시 대학에는 약 3천 명의 학생이 수업 중이었으며, 총격 소리가 들리자 일부 학생들은 강의실 문을 잠그고 몸을 피했고, 일부는 창문을 통해 뛰어내려 도피했다.

현장에서 체포된 총격범은 신원이 확인됐으며, 체포 과정에서 저항하다 부상했다고 수사위원회는 설명했다.

러 중부대학서 재학생 총기 난사…"최소 6명 사망, 20여명 부상"(종합2보)

총격범은 인근에서 근무하다 현장에 가장 먼저 도착한 교통경찰 1명에게 제압됐다고 내무부는 밝혔다.

이 교통경찰은 총을 쏘며 저항하는 총격범에 대응 사격을 가해 부상을 입힌 뒤 그를 무장해제시키고 응급조치를 취했다고 내무부는 전했다.

총격범은 지난 5월 합법적으로 구매한 터키제 사냥용 산탄총으로 범행한 것으로 드러났다.

AFP 통신 등은 총격범이 반자동 산탄총을 사용했으며, 소셜 미디어에는 학생들이 검은색 전술복을 입은 범인을 피해 도망가는 영상이 유포됐다고 보도했다.

러시아 당국은 총격범이 허가를 받고 총기를 소지해왔다고 밝혔다.

AFP는 수사위원회를 인용해 총격범이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으나 총기 소지 허가를 받는 데는 문제가 없었던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총격 학생의 범행 동기는 즉각 알려지지 않았다.

하지만 BBC 방송은 총격범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계정 등을 인용해 그가 주변 사람들에 대한 무차별적 증오심을 나타냈었다고 보도했다.

수사당국은 총격범을 다중 살해 혐의로 입건하고 정식 수사에 착수했다.

러 중부대학서 재학생 총기 난사…"최소 6명 사망, 20여명 부상"(종합2보)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