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트롱맨' 로드리고 두테르테 필리핀 대통령이 시민들을 상대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을 맞지 않으면 감옥에 보내겠다는 협박성 발언을 해서 논란이 되고 있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두테르테 대통령이 전날 TV 담화에서 "당신들이 선택하라, 백신을 맞지 않으면 감옥에 보내겠다"며 거친 언변을 선보였다.

두테르테 대통령은 수도 마닐라 일부 지역에서 시민들의 참여 저조로 백신 접종률이 낮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어 그는 "나를 화나게 하지 말라, 이 나라는 위기에 처했다"며 "정부 방침을 무시하는 필리핀인들에게 화가 났다"고 으름장을 놨다.

지난 20일 기준으로 필리핀 보건당국에 따르면 기준으로 백신 접종을 모두 마친 시민은 210만 명에 불과하다.

당초 필리핀 정부는 올해 말까지 전체 인구 1억 1천만 명 중 70%에 대해 접종을 마치기로 방침을 세웠지만 현실화될 지는 미지수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