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국무부가 내년 2월 열리는 베이징 동계올림픽을 동맹국과 함께 공동 보이콧할 가능성을 열어놨다. 중국의 신장위구르자치구 ‘집단학살’ 등 중국 내 인권 침해를 거론하면서다.

네드 프라이스 미 국무부 대변인은 6일(현지시간) 정례 브리핑에서 ‘미국이 동맹과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을 협의하고 있느냐’는 질문에 “그건 우리가 분명히 논의하고 싶은 것”이라며 “조율된 접근이 우리뿐 아니라 동맹·파트너의 이익에 부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동맹과 언제 논의의 결론을 맺게 되느냐’는 질문엔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2022년 일이고 아직 2021년 4월이라 시간이 남았다”며 “시간표를 제시하고 싶지 않지만 논의는 진행 중”이라고 답했다.

프라이스 대변인은 답변 과정에서 신장 지역 집단학살을 비롯해 중국에서 지독한 인권 침해가 벌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중국에 대한 압박 조치로 베이징올림픽 공동 보이콧 가능성을 열어두겠다는 뜻으로 해석된다. 베이징 동계올림픽은 내년 2월 4~20일 열린다.

파문이 커지자 미국 정부는 발언 수위를 낮췄다. CNBC 등은 익명의 국무부 고위 관리가 “동맹국·협력국들과 공동 보이콧과 관련한 어떤 논의도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프라이스 대변인도 브리핑 직후 트위터에 “중국과 관련한 공통의 우려는 동맹국들과 긴밀히 상의해갈 것”이라면서도 “2022년까진 시간이 남았다. 아직 올림픽과 관련해 결정된 것은 없다”고 했다.

중국은 신장 위구르족 인권 침해를 부인하며 “스포츠를 정치화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CNBC에 따르면 정치 컨설팅업체 유라시아그룹은 최근 보고서에서 미국이 캐나다, 영국, 호주 등과 함께 정부 대표단을 보내지 않거나 대표단의 급을 낮추는 방식으로 ‘외교적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을 60%, 선수들의 참가를 막는 방식으로 보이콧에 나설 가능성을 30%, 공식 보이콧은 하지 않되 각국 정상이 일정상 이유로 불참할 가능성을 10%로 예상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