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공산당, 홍콩 시민 권리 침해의 추가 증거"
빈과일보 사옥에 압수수색도 진행돼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 연합뉴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0일(현지시간) 홍콩의 대표적인 반중국 매체인 빈과일보의 사주 지미 라이(黎智英)가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체포된 데 대해 심히 우려된다며 중국 당국을 비판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트위터를 통해 "나는 홍콩의 가혹한 국가보안법에 따라 지미 라이가 체포됐다는 보도에 매우 걱정스럽다"고 밝혔다.

이어 "중국 공산당이 홍콩의 자유를 박탈하고 시민의 권리를 침해했다는 추가 증거"라고 덧붙였다.

홍콩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 동방일보 등 현지 언론에 따르면 국가안보처는 10일 오전 홍콩 호만틴 지역에 있는 지미 라이의 자택에서 그를 홍콩보안법 위반 혐의로 전격 체포했다. 국가안보처는 홍콩 경찰의 홍콩보안법 전담 조직이다.

또 빈과일보 사옥엔 200여명의 홍콩 경찰이 들이닥쳐 임원들을 체포하고 압수수색까지 진행됐다. 이에 반중 언론에 대한 '재갈 물리기'가 본격화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홍콩보안법은 외국 세력과 결탁, 국가 분열, 정권 전복, 테러리즘 행위 등을 금지·처벌하고, 홍콩 내 이를 집행할 기관을 설치하는 내용을 골자로 한다.

소식통에 따르면 지미 라이가 외국 세력과 결탁, 선동적인 언행, 사기 공모 등을 한 혐의로 체포된 것으로 전해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