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장관 "보건 시스템 붕괴 우려"…상파울루 휴업령에 한인동포 피해

브라질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사망자가 빠르게 늘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브라질 보건부에 따르면 코로나19 사망자는 전날의 7명에서 11명으로 증가했다.

상파울루주에서 9명, 리우데자네이루주에서 2명의 사망자가 각각 나왔다.

사망자는 모두 60세 이상 고령자로, 당뇨와 호흡기 질환 등 기저질환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확진자는 전날의 621명에서 904명으로 하루 만에 283명 늘었다.

전국 5대 광역권별 확진자 수는 남동부 553명, 북동부 134명, 중서부 112명, 남부 90명, 북부 15명 등이다.

그러나 주 정부별로 이뤄지는 집계가 늦어지는 가운데 실제로는 확진자가 1천명에 육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브라질 코로나19 확진 900명 넘어…"지역감염 확산 우려"(종합)

보건부는 코로나19 확산 속도를 늦추기 위해 이날 전국을 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 우려 지역으로 선포했다.

이에 따라 보건부는 앞으로 코로나19 의심 환자에 대해 예방적 격리 조치를 할 수 있게 된다.

보건부는 발열과 호흡기 질환, 인후통 증상을 보이는 사람이 있으면 가족들까지 최소 14일간 자가 격리하라고 권고했다.

최대 도시인 상파울루시 당국이 코로나19 지역 감염 확산을 우려해 이날부터 일부 업종을 제외한 모든 상점의 영업을 금지하는 휴업령을 내려 한인 동포들도 심각한 타격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한인타운이 있는 상파울루 시내 봉헤치루 지역의 주요 도로에는 바리케이드가 설치됐으며, 한인 동포들의 주업종인 의류업체들도 일제히 문을 닫았다.

루이스 엔히키 만데타 브라질 보건부 장관은 코로나19가 현재 속도로 확산하면 조만간 공공보건 시스템이 붕괴할 수 있다고 밝혔다.

만데타 장관은 이날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과 주요 기업인들이 참석한 화상회의를 통해 "4월 중 코로나19 감염자가 급격하게 늘기 시작해 5∼6월에 이런 상황이 유지된 뒤 7월부터 조금씩 진정세를 나타낼 것으로 보인다"면서 "이에 앞서 4월 말께 공공보건 시스템이 위기를 맞을 수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만데타 장관은 사람의 이동을 최대한 줄이고 감염자에 대한 철저한 격리가 이뤄지면 최악의 상황을 피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