괴한, 43명 탑승 버스서 발사

미국에서 또 총격 사건이 발생해 1명이 숨지고 5명이 다쳤다. 이번에는 달리는 고속버스 안에서 비극이 일어났다.

3일(현지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에서 샌프란시스코로 향하던 한 대형 고속버스 총격 사건이 일어났다고 외신들이 전했다. 이번 사건은 이날 오전 1시30분께 일어났다. 버스가 5번 고속도로 포도농장 지역인 포드 테존 로드 인근을 운행하고 있을 무렵이다.

한 괴한이 43명이 타고 있던 버스 안에서 총을 발사했다. 목격자에 따르면 총성은 8~9차례 들렸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용의자는 현재 구금된 상태"라며 "범행 동기는 현재로선 알 수 없다"고 했다. 이 괴한은 뭔가를 계속 중얼거리고 있었고, 한 승객이 '좀 조용히 하라'고 해서 다투기도 했다.

숨진 사람은 콜롬비아 출신 51세 여성이었다. 부상자 중 2명은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버스 기사의 기지와 용감한 행동 덕분에 그나마 큰 희생은 막았다. 버스 기사는 총격이 발생하자 즉시 차를 고속도로 갓길에 대고 용의자를 강제로 내리게 했다. 이후 가까운 주유소를 찾아 경찰에 총격 사건을 신고했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는 얼마 지나지 않아 고속도로에서 서성이던 용의자를 체포했다.

한민수 한경닷컴 기자 hm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