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이란에 대해 군사 공격 외에도 많은 옵션을 갖고 있으며 48시간 안에 강화된 제재가 발표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로스앤젤레스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란 공격 가능성에 관한 질문에 “많은 옵션이 있다. 최후의 옵션이 있고 그것보다 덜한 옵션들이 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지금 우리는 매우, 매우 강력한 위치에 있다”고 했다. 이어 “최후의 옵션은 전쟁에 들어가는 것을 의미한다”면서도 지금 그 것에 관해 말하고 있는 것은 아니라고 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미군이 과거 중동, 이라크에 들어갔던 것을 거론하며 “우리는 그것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도 “만약 우리가 무언가를 해야 한다면 그것을 망설임 없이 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앞서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재무부에 이란 제재를 대폭 강화하도록 지시했다. 이어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선 앞으로 48시간 이내에 더욱 강화된 대(對)이란 제재의 세부 내용이 발표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따라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군사 공격 대신 제재 강화에 무게를 두고 있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미국은 지난 14일 사우디 주요 석유 생산시설 2곳에 대한 드론 공격의 배후로 이란을 의심하고 있다.

워싱턴=주용석 특파원 hohobo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