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강상태 미·중 갈등 다시 수면위로 부상할 조짐
美 "화웨이 부회장 범죄인인도 청구…인도조약 기한 준수할 것"

미국은 22일(현지시간) 캐나다 당국이 억류 중인 중국 통신기업 화웨이의 최고재무책임자(CFO) 멍완저우(孟晩舟) 부회장에 대해 범죄인 인도 청구를 할 것이라고 밝혔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법무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이같이 밝혔다.

이는 멍 부회장 신병과 관련해 '미국으로의 범죄인 인도 방침'을 재확인한 것이다.

앞서 데이비드 맥노턴 주미 캐나다 대사는 블룸버그에 보낸 이메일에서 미국이 캐나다 정부에 마감 시한인 오는 30일 이전에 멍 부회장에 대한 인도 요청을 정식으로 제출하겠다는 계획을 통보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전했다.

마크 리몬디 법무부 대변인은 "우리는 멍 부회장의 인도를 계속 청구할 것"이라면서 "미국과 캐나다 간 범죄인 인도조약에서 설정된 (인도) 시한을 준수할 것"이라고 말했다.

리몬디 대변인은 또 "법치를 실행하기 위한 상호 노력에 대한 캐나다의 지속적인 지지에 크게 감사한다"고 강조했다.

로이터통신은 "미국은 오는 30일까지 멍 부회장에 대한 정식 인도 요청서를 제출해야 한다"면서 "인도 요청서가 접수되면 캐나다 법원은 30일 이내에 결정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경제 책사인 류허 부총리가 오는 30~31일 워싱턴DC를 방문, 미국 측과 고위급 무역협상을 개최할 예정인 가운데 잠시 소강상태였던 멍 부회장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다시 수면위로 부상할 가능성이 제기된다.

캐나다는 지난달 1일 미국의 요청으로 멍 부회장을 밴쿠버에서 체포했다.

멍 부회장은 미국의 이란제재 위반 혐의를 받고 있으며, 보석으로 일단 풀려나 캐나다 내에서 가택연금 상태에 있다.

크리스티아 프릴랜드 캐나다 외교장관은 이날 블룸버그 TV에 미국 측에 멍 부회장에 대한 인도 시도 포기 등과 같은 요청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프리랜드 장관은 다만 "그 문제(멍 부회장)에 대해 미국에 얘기는 했다"면서도 "캐나다로부터 인도를 청구할지는 미국이 내려야 할 결정"이라고 말했다.

캐나다는 중국으로부터는 멍 부회장을 석방하라는 압박을 받고 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