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드는 필요한 방어 능력을 능가하는 조치"
한중회담서도 반대 의사…한민구 "中 사드 과대평가"
남중국해 美 비난 반박…"일 생기는 것 두려워하지 않겠다"

중국 인민해방군 쑨젠궈(孫建國·상장) 부참모장은 5일 미국의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THAAD) 주한미군 배치계획에 반대 입장을 공개적으로 재확인했다.

쑨 부참모장은 이날 싱가포르 샹그릴라호텔에서 열린 아시아안보회의 주제연설을 통해 "사드 배치는 지역의 안정을 잠식할 것"이라며 "미국이 사드 시스템을 한국에 배치하려는 것에 반대한다"고 말했다.

그는 이어진 질의·응답 시간에 따로 질문이 나오지 않았음에도 "사드가 어떤 의미를 가지는지 잘 안다"면서 "사드의 한반도 전개는 그들이 필요한 방어 능력을 훨씬 능가하는, 필요 이상의 조치"라고 강조했다.

쑨 부참모장은 전날 한민구 국방장관과의 회담에서도 사드가 중국의 전략적 이익을 침해한다는 취지로 반대입장을 피력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한 장관은 "중국이 사드를 너무 과대평가해서 본다"며 "사드는 북한의 핵·미사일 위협에 대비하기 위한 방어용 무기"라고 대응했다.

쑨 부참모장은 북핵 문제에 대해선 "능동적으로 협상 테이블로 다시 돌려놓으려는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말해, 대화보다는 제재에 집중할 때라는 한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의 시각과 차이를 보였다.

그는 중국의 북한 설득 노력을 묻는 질문에 "하나하나 말하진 않겠지만, 중국은 많은 노력을 했다"면서 "중국의 이익을 위해서라도 평화와 안정을 도모하고 유지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말했다.

쑨 부참모장은 미국을 비롯해 필리핀·베트남 등과 갈등을 빚고 있는 남중국해 문제에 대해서 연설 대부분의 시간을 할애해 중국의 입장을 피력했다.

쑨 부참모장은 남중국해 문제에 대한 미국의 비난을 '도발'이라고 반박하며 이 문제에서 결코 물러서지 않겠다는 뜻을 강조했다.

그는 "(남중국해 관련 당사국이 아닌) 외부 국가들은 건설적인 역할을 해야 한다"며 "남중국해 문제가 어느 한 국가의 이기심에 의한 도발로 지나치게 과열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어 "우리는 일을 만들지도 않겠지만 일이 생기는 것을 두려워하지도 않겠다"며 "우리 주권과 안보이익이 침범당하는 것을 용납하지 않을 것이고 일부 국가가 남중국해에서 분란을 일으키는 것을 좌시하지도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필리핀이 상설중재재판소(PAC)에 중국을 상대로 남중국해 분쟁 중재신청을 낸 것과 관련, "필리핀의 일방적인 중재소송으로 중국과 필리핀간 합의 사항과 국제법을 위배했다"며 "따라서 중재재판소는 이에 대한 아무런 관할권이 없으며 중재결과도 중국에 대해 아무런 구속력을 갖지 못한다"는 기존입장을 재확인했다.

(싱가포르연합뉴스) 이정진 기자 transil@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