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 하반기 경기 침체 우려가 증시를 짓누르고 있다. 소비 둔화와 재고 증가 등으로 실적이 악화하는 기업이 늘어날 것이란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다. 투자자들은 당분간 실적이 안정적으로 받쳐주는 종목에 주목해야 한다는 게 전문가들의 조언이다.
"침체 태풍 온다…실적 뛰는 기업들 담아라"
1일 한화투자증권에 따르면 최근 1개월간 발표된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이 3개월간 평균보다 높은 종목은 하나기술과 한솔제지, , , , , 등인 것으로 나타났다. 최근 들어 이들 기업의 3분기 실적 추정치가 빠르게 상향됐다는 의미다.

최근 1개월간 발표된 하나기술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은 50억원으로 3개월 평균치(30억원)보다 40.6% 증가했다. 하나기술은 2차전지 제조장비 기업이다. 지난해까지는 국내 2차전지 셀 업체가 주요 고객사였지만 올해부터 수익성이 높은 유럽 수주량이 증가하면서 수익성이 크게 개선되고 있다. 4월 영국 브리티시볼트와 289억원 규모의 원통형 2차전지 화성공정 턴키 공급계약을 체결한 데 이어 지난달 말 노르웨이 배터리셀 업체인 프라이어와 반고체 배터리 생산설비 구축을 위한 전략적 파트너십 계약을 체결했다. 수주 잔액은 1850억원으로 지난해 대비 93.7% 급증했다. 부국증권은 하나기술의 올해 신규 수주액이 4000억원을 넘어설 것으로 추정했다.

지난 1개월간 발표된 한솔제지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510억원)도 3개월 평균치(370억원)보다 39.5% 늘었다. 국제 펄프 가격이 사상 최고치를 기록하면서 2분기에 이어 하반기에도 제품 가격을 인상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다. 치솟고 있는 원·달러 환율도 실적에 긍정적 영향을 미칠 전망이다. 해상운임지수는 하락세를 그리면서 수출 운임 부담은 작아지고 있다.

최근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백신을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인증받는 데 성공한 SK바이오사이언스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1470억원)도 같은 기간 31.7% 늘었다.
실적 추정치 빠르게 내려가는
3분기 영업이익 예상치의 상단이 지속적으로 올라가는 종목도 눈에 띈다. 한화솔루션이 대표적이다. 한화솔루션의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최고값은 지난주 2760억원에서 현재 2930억원으로 6.1% 상향됐다. 주력 시장인 유럽이 에너지 부족에 시달리는 가운데 신재생에너지 도입이 가속화하면서 판매가격 인상 여력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미국 ‘인플레이션 감축법(IRA)’이 통과되면서 한화솔루션이 받을 수 있는 각종 세제 혜택과 보조금도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위메이드와 , 는 지난 3개월간 3분기 영업이익 추정치 평균보다 1개월간 추정치 평균이 더 낮아졌다. 최근 들어 실적 추정치가 빠르게 내려왔다는 의미다. 지난 3개월간 발표된 위메이드의 3분기 영업이익 컨센서스는 40억원이었는데 지난 1개월간 컨센서스는 20억원으로 반토막이 났다. ‘미르M’과 ‘미르4’ 등이 기대에 못 미치는 성적을 내고 있는 반면 인건비와 마케팅비 부담은 커지고 있는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심성미 기자 smshim@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