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가증권시장과 코스닥시장 상장사 대부분의 밸류에이션(실적 대비 주가 수준)이 최근 5년(2017~2021년) 평균치를 밑돈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주가수익비율(PER)과 주가순자산비율(PBR) 모두 5년 평균치 아래로 떨어지면서 시장에선 과매도 국면에 진입한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전문가들은 단기적 반등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낙폭과대주를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싼 주식들 널렸다…단기반등 기대해 볼만"
상장사 90% 5년 평균 PER·PBR 밑돌아
27일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및 코스닥 상장사 271곳(컨센서스 추정 증권사가 세 곳 이상인 상장사 중 5년 밸류에이션 기록이 있는 업체 대상) 가운데 현재 PER(24일 기준)이 최근 5년 평균치 아래로 내려간 상장사는 총 255곳(94%)으로 집계됐다.

순자산을 기준으로 한 PBR 수치도 마찬가지다. 271곳 가운데 239곳(88%)의 PBR이 최근 5년 평균치를 밑돈 것으로 파악됐다. , , , 등 상장사 10곳 중 9곳이 최근 5년 평균 밸류에이션보다 못한 평가를 받고 있다는 의미다.

현재 PER과 PBR 모두 5년 평균치를 넘어선 종목은 리오프닝 관련 종목뿐인 것으로 나타났다. , , 롯데관광개발, 등은 향후 보복여행이 증가할 것이란 기대 덕분에 5년 평균치를 웃돌았다. 수주 물량이 늘 것으로 예상된 , 등 조선주도 비슷한 평가를 받고 있는 것으로 분석됐다.

증권가에선 상당수 상장사의 주가가 과도하게 싼 상태로 진입했다는 진단이 나온다. 박소연 신영증권 연구원은 “높은 금리 수준이 유지되는 한 하반기에도 변동성 확대 가능성은 열어둬야 한다”며 “하지만 상반기 큰 폭의 주가 조정으로 밸류에이션 부담은 상당 부분 줄어들었기 때문에 절대적 고평가 단계는 벗어났다”고 말했다.
“낙폭과대·수익성 향상 종목 주목해야”
이런 이유로 증권가에선 단기 반등 기대에 힘이 실리고 있다. 불확실한 대내외적 변수로 추세적 반등을 예단할 수 없어도, 이미 주가가 빠질 대로 빠진 만큼 단기 반등은 충분히 가능하다는 전망이다. 코스피지수는 지난 23일 2300선을 터치한 이후 2거래일(24~27일) 연속 반등에 성공했다.

김재은 NH투자증권 연구원은 “밸류에이션 측면에서 과거 평균 대비 상당히 낮은 수준까지 내려와 있다”며 “급격한 하락과 낮은 밸류에이션은 추세 반등까진 아니더라도 기술적 반등을 가능케 하는 요건”이라고 분석했다.

단기 반등 시 눈여겨볼 종목으로는 가장 먼저 낙폭과대주가 꼽혔다. NH투자증권은 추정 이익이 늘어난 종목 중 낙폭이 큰 곳으로 팬오션, , , 등을 추천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PBR이 역사적 저점에 가까운 종목 중 기관과 외국인 수급도 비어 있는 종목으로 삼성전자, , , SK, 기업은행 등을 꼽았다. 대신증권은 인터넷, 2차전지, 반도체 업종의 반등 가능성을 높게 봤다.

앞으로는 이익의 ‘질’을 따져봐야 한다는 조언도 나온다. 한국투자증권은 고금리 환경에서도 안정성과 성장성을 유지할 수 있는 종목으로 2차전지와 신소재 등 화학업종과 음식료, 바이오, 정보기술(IT)하드웨어(소부장) 업종을 눈여겨보라고 했다. 신영증권은 자기자본이익률(ROE)이 10% 이상인 업종으로 반도체, IT하드웨어, 헬스케어 업종을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