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발 성공 시 국내 생산 계획
일동제약 본사 전경  / 사진 제공=일동제약

일동제약 본사 전경 / 사진 제공=일동제약

일동제약(47,700 +2.36%)은 일본 시오노기제약과 개발 중인 먹는(경구용) 코로나19 치료제 ‘S-217622’의 국내 2·3상에서 첫 환자 등록을 이달 초 마치고 현재 투약 중이라고 24일 밝혔다.

생활치료센터와 연계된 임상시험 기관도 추가로 참여하고 있어, 진행에 더욱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고 있다.

일동제약은 19세 이상 70세 미만 코로나19 환자 200여명을 목표로 국내 임상을 추진 중이다. 현재 S-217622는 국내 외에도 일본 싱가포르 베트남 유럽 등 14개국에서 임상이 진행되고 있거나 준비 중이다. 글로벌 임상의 전체 규모는 약 2000명이다.

현재 가톨릭대 은평성모병원, 강남 세브란스병원, 고려대 안암병원 등이 임상기관 등록을 완료하고 환자 모집 또는 투약을 진행 중이다. 다른 임상기관도 조만간 등록을 완료할 것이란 설명이다.

일동제약은 무작위배정 및 이중눈가림, 위약대조 임상을 진행 중이다. 경증 및 중등증뿐 아니라 무증상 코로나19 바이러스(SARS-CoV-2) 감염 확진자를 대상으로 1일 1회, 5일간 반복투여해 유효성과 안전성을 검증하고 있다. 2상과 3상을 하나로 통합해 진행한다.

일동제약에 따르면 S-217622는 시오노기가 진행한 임상 1·2상에서 우수한 안전성과 내약성을 보였다. 작년 12월 실시한 오미크론 변이 대상 체외실험(in vitro)에서도 바이러스 증식 억제효과를 보였다.

시오노기는 지난 20일 일본 의약품및의료기기관리청(PMDA)과 임상 결과에 대한 논의를 시작했다. PMDA에 1상 결과 제출을 완료한 상태다. 2·3상 결과도 순차적으로 제출할 계획이다.

일동제약은 작년 말 시오노기와 협약을 맺고 국내 임상을 주도하고 있다. 개발에 성공할 경우, 기술이전을 통해 국내 생산을 진행할 계획이다.

이도희 기자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