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바일 거래 '1주 선물' 이벤트
토스증권은 신규 주식 계좌 수가 100만 계좌를 돌파했다고 15일 밝혔다. 모바일트레이딩시스템(MTS) 공개 한 달 만이다. 기존 국내 증권사 하루 최대 계좌 개설 수(5만 계좌)를 10배 이상 넘어서며 기록을 경신했다.

특히 지난 12일부터 진행한 ‘주식 1주 선물받기’ 이벤트가 큰 화제를 일으키면서 14일 하루에만 50만 개의 신규 계좌가 개설됐다. 주식 1주 선물받기 이벤트는 신규 계좌를 개설한 소비자에게 무작위 추첨으로 주식 1주를 지급한다. 지급 대상 종목은 △현대차 △삼성전자 △네이버 등 시가총액 상위 종목 포함 총 26개 종목이다.

토스증권 측은 주식 1주 선물받기 이벤트가 소기의 성과를 올린 이유로 MTS의 편의성과 밀레니얼 세대의 높은 참여를 들었다. 토스증권 관계자는 “지난해 늘어난 주식투자 인구만 약 300만 명으로, 이 중 30대 이하 젊은 투자자가 160만 명을 차지해 투자 문화를 이끌고 있다”며 “특히 토스증권은 앱 실행부터 계좌 개설, 실제 매매에 이르기까지 한눈에 보기 쉬운 화면 구성과 간편한 인증 절차로 밀레니얼 세대의 열광적인 지지를 얻은 결과”라고 말했다.

이슬기 기자 surugi@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