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증권사 13곳 예상
대다수 '2700~2900' 제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내 증권사들이 내년에 코스피 전망치에 대한 장밋빛 전망을 쏟아내고 있다. 대체로 2700~2900 사이를 예상한 가운데 3000선까지 오를 수 있다는 예상도 있다.

2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국내 증권사 13곳이 제시한 내년 연간 전망 보고서에는 코스피 예상 범위가 최저 2630에서 최고 3000까지 다양하다.

코스피 역대 최고치인 2568.54(종가 기준)을 넘어선 수치다. 장중 최고치인 2607.10도 넘어설 수 있다는 기대가 높다.

흥국증권이 3000을 제시했다. 흥국증권은 "세계 경제 성장률 상향, 조 바이든 당선인 효과를 고려해 내년 우리나라 성장률은 3% 중후반 수준이 유력하다"며 " 코스피 기업 영업이익은 올해보다 38% 급증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DB금융투자는 가장 낮은 목표치인 1960~2630을 예상하면서 "미국 등 주요국이 최고 수준의 기업 부채와 최저 수준의 재정수지를 기록하 있다"며 "민간 투자와 정부 지출이 악화할 여지가 있다"고 평가했다.

NH투자증권은 2800으로 목표치를 정하며 "연초에 국내외 경기회복 기대로 주가가 상승한 후 바이든 정부 허니문 기간 종료와 금리 상승으로 일시 조정이 올 수 있다"며 "이후 경기가 완만하게 성장하고 금리는 안정되며 '골디락스'(뜨겁지도 차갑지도 않은 이상적 경제 상황)와 유사한 환경이 조성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신한금융투자의 경우 내년 코스피가 2100~2700에서 움직일 것으로 판단하면서 반도체가 증시를 견인할 것으로 판단했다. 신한금투는 "삼성전자를 중심으로 반도체는 업황 저점을 확인하고 돌아선 것으로 보여 상반기 주도주를 반도체로 꼽는다"며 "반도체가 주도할 때 증시는 사상 최고치를 돌파한 경험이 많다"고 했다.

윤진우 기자 jiinwoo@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