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비 50.6% 증가…외화증권 보관액도 44조원으로 '역대 최고'
1분기 외화증권 결제액 43조…예탁원 "역대 최대"

한국예탁결제원은 올해 1분기 국내 투자자의 외화증권 결제금액이 약 378억9천만 달러(한화 약 43조원)로 전 분기(251억6천만 달러)보다 50.6% 증가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는 분기별 결제금액으로 역대 최대 규모다.

외화증권 가운데 외화주식 결제금액은 91억7천만 달러로 24.8% 늘었고 외화채권 결제금액은 287억2천만 달러로 61.3% 증가했다.

결제금액을 매수와 매도로 나눠 보면 외화증권 매수금액이 206억7천만 달러(주식 47억8천만 달러·채권 158억9천만 달러)였고 매도금액은 172억2천만 달러(주식 43억9천만 달러·채권 128억3천만 달러)였다.

시장별로는 유로시장(234억3천만 달러)과 미국(115억4천만 달러) 비중이 컸고 홍콩(14억9천만 달러), 중국(4억6천만 달러), 일본(4억3천만 달러) 등이 그 뒤를 이었다.

외화주식 개별종목 가운데는 중국 상하이·선전증시 종목으로 구성된 상장지수펀드(ETF) 'China CSI 300 Index ETF'(홍콩)의 결제금이 4억3천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 70.1% 늘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지난해에 이어 외화주식 결제금액 1위를 차지한 미국의 아마존은 1분기 결제금액이 5억5천만 달러로 전 분기보다는 11.5% 줄었다.

1분기 말 기준 예탁원의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385억8천만 달러(한화 약 44조원)로 3개월 전(362억8천만 달러)보다 6.3%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외화증권 보관금액도 역대 최고 수준을 기록했다.

외화증권 보관금액은 지난해 3분기 말 376억 달러 수준에서 4분기 말 362억8천만 달러로 소폭 줄었다가 올해 1분기 외화증권 매수금액이 늘면서 다시 증가세로 돌아섰다.

외화주식 보관금액은 115억7천만 달러로 17.7% 늘었고 외화채권 보관금액은 270억2천만 달러로 2.2% 증가했다.

외화증권 보관금액 비중이 가장 높은 시장은 유로시장(255억5천만 달러)이었고 그 뒤로 미국(60억9천만 달러), 일본(18억6천만 달러), 중국(17억9천만 달러), 홍콩(13억3천만 달러) 순이었다.

종목별 외화주식 보관금액 상위 종목은 아마존(미국·7억 달러), 골드윈(GOLDWIN INC.)(일본·6억 달러), 장쑤 헝루이 의약(중국·3억9천만 달러), 텐센트홀딩스(홍콩·2억8천만 달러), 신일본제철(일본·2억8천만 달러) 등이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