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에서 주요 지수는 11일 미국과 중국의 무역협상 기대가 강화됐지만, 기업 실적발표 관망 심리도 강해 혼조세로 출발했다.

오전 9시 51분(미 동부시간) 현재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장보다 39.98포인트(0.15%) 상승한 26,197.14에 거래됐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전장보다 2.04포인트(0.07%) 오른 2,890.25에 거래됐지만,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10.52포인트(0.13%) 하락한 7,953.72에 거래됐다.

시장은 미·중 무역협상 관련 소식과 경제 지표, 주요 기업 실적 등을 주시했다.

미·중 무역협상 타결 기대가 다시 커지면서 투자 심리를 지지했다.

스티븐 므누신 미국 재무장관은 전일 중국과 무역 합의 강제이행방안에 대해 대폭 합의를 이뤘다고 밝혔다.

합의 이행을 점검할 사무소 설치 등에 양국이 합의했다고 그는 설명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또 중국이 미국 등 외국기업에 자국 내에서 클라우드 컴퓨팅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하는 방안을 제안했다고 보도했다.

중국은 클라우드 컴퓨팅 분야에서 외국기업이 중국 내 법인의 지분을 50% 이상 보유하지 못하도록 했는데, 이 제한을 풀겠다고 제안한 것으로 알려졌다.

미국의 경제 지표가 호조를 보인 점도 주가 상승에 힘을 보탰다.

지난주 실업보험청구자수는 19만6천 명(계절 조정치)으로 떨어졌다.

이는 1969년 10월 이후 약 50년 만에 가장 적은 숫자다.

시장의 예상 21만 명 증가보다도 큰 폭 적었다.

고용시장이 견조하게 유지되고 있다는 점이 다시 확인됐다.

영국의 브렉시트 기한도 오는 10월 말로 재차 연기되면서 불확실성이 다소 줄었다.

다만 기업들의 1분기 실적발표가 본격화할 예정인데 따른 관망 심리가 커 주가 상승은 제한적이다.

JP모건체이스의 실적을 필두로 오는 12일 1분기 실적발표 시즌이 본격 시작된다.

팩트셋 등에 따른 1분기 S&P 500 기업의 순익은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4% 이상 줄었을 것으로 예상된다.

이날 발표된 다른 경제 지표도 양호했다.

미 노동부는 3월 생산자물가지수(PPI)가 전월 대비 0.6%(계절조정치) 상승했다고 발표했다.

지난해 10월 이후 가장 큰 폭의 상승률이다.

WSJ이 집계한 전문가 예상치 0.3% 상승도 큰 폭 상회했다.

에너지 가격이 가파르게 오른 영향으로 풀이된다.

뉴욕증시 전문가들은 본격적인 실적 시즌을 앞둔 관망세가 유지될 것으로 내다봤다.

US뱅크 웰쓰 매니지먼트의 테리 샌드벤 수석 주식 전략가는 "시장은 다음 주 기폭제를 기다리면서 관망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글로벌 성장이 다소 둔화했지만, 이는 또 연준을 더 조심스럽게 만들어 시장에 안도감을 준다"고 말했다.

유럽 주요국 증시는 혼재됐다.

범유럽지수인 Stoxx 600지수는 0.06% 올랐다.

국제유가는 하락했다.

5월물 서부텍사스산 원유(WTI)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88% 하락한 64.04달러에, 브렌트유는 0.61% 내린 71.29달러에 움직였다.

시카고상품거래소(CME) 페드워치에 따르면 연방기금(FF) 금리선물 시장은 올해 6월 25bp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을 11.2% 반영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