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둔화 공포' 시장 짓눌러…美지표악화도 가세
'차이나 쇼크' 애플, 10% 급락…뉴욕증시도 출렁

미국 뉴욕증시가 3일(현지시간) 애플 발(發) 충격으로 새해 들어 다시 급락했다.

2019년 회계연도 1분기(작년 12월 29일 종료) 실적 전망치(가이던스)를 대폭 하향 조정한 애플이 이날 폭락하면서 뉴욕증시의 하락을 주도했다.

애플은 전날 뉴욕증시 마감 이후 투자자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1분기 매출 전망치를 애초 890억∼930억 달러(99조9천억∼104조4천억 원)에서 840억 달러(94조3천억 원)로 낮춰 잡았다.

수정된 전망치는 애초 전망보다 5∼9% 줄어든 것이다.

이 같은 실적전망 하향은 15년 만에 처음이라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애플의 전망치 하향은 중국 시장에서 아이폰 판매 부진이 직접적인 원인이 된 것으로 분석되며, 이는 시장에서 '차이나 쇼크'로 받아들여 졌다.

애플의 실적 부진이 중국은 물론 글로벌 경기둔화 전망에 대한 우려를 확산시켰다.

애플은 이날 9.96%나 폭락했다.

미 CNBC는 이날 애플의 주가 폭락이 2013년 1월 이후 최악이라고 전했다.

뉴욕증시는 새해 첫 거래일인 전날 소폭 상승하며 비교적 선방하는 모습을 보였지만 글로벌 대장주인 애플이 급락하면서 큰 출렁임을 보였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660.02포인트(2.83%) 급락한 22,686.22를 기록했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2.48%,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04% 하락했다.

주요 기술주인 아마존(2.52%)과 페이스북(2.9%), 알파벳(2.85%) 등도 큰 폭의 하락을 기록했다.

중국 변수가 큰 중장비업체 캐터필러는 3.85%대, 항공사인 보잉은 3.99%나 떨어졌다.

여기에다 12월 공급자관리협회(ISM) 제조업 구매관리자지수(PMI)가 전달의 59.3에서 54.1로 하락, 전문가 예상치(57.9)보다 더 큰 폭으로 떨어진 것도 주가 하락을 부채질했다.

지난 2016년 11월 이후 약 2년 만에 가장 낮은 수준이다.
'차이나 쇼크' 애플, 10% 급락…뉴욕증시도 출렁

소시에테 제네랄의 롤랑 칼로얀은 미 월스트리트저널(WSJ)에 "애플의 상황은 투자자들이 숨을 곳을 찾기 어렵다는 것을 말해준다"고 평가했다.

가이드스톤 캐피털 매니지먼트의 데이비드 스피카는 "우리가 주식시장에서 목도하고 있는 변동성은 향후 몇 개월 동안 성장이 둔화할 것이라는 신호를 분명히 보내고 있다"면서 "이는 경제에서 일어나고 있는 것에 대한 합당한 반응"이라고 말했다.

세븐스 리포트의 톰 에세이는 "성장과 실적에 대한 우려로 지난해를 마감했고, 올해 이틀간의 거래에서 우리는 더 나쁜 '중국 데이터'와 애플의 실적전망 하향을 맞이했다"면서 "시장이 반등하려면 실질적인 호재가 필요하지만 최근 그 같은 호재가 많이 없다"고 지적했다.

이날 주식시장이 흔들리면서 안전자산인 미 국채 가격은 올랐다.

10년 만기 미 국채 수익률은 전날의 2.659%에서 2.557%로 내렸다.

수익률은 채권 가격과 반대로 움직인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