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미국 뉴욕증시에서 주요 3대 지수가 일제히 하락했다. 중국과 무역전쟁에 대한 불안감이 다시 높아진 데다 유가까지 폭락, 증시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23일(미국시간)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존스 30 산업평균지수는 전 거래일보다 178.74포인트(0.73%) 하락한 24,285.95에 거래를 마쳤다.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 500 지수는 17.37포인트(0.66%) 하락한 2632.56에, 기술주 중심의 나스닥 지수는 33.27포인트(0.48%) 내린 6938.98에 각각 장을 마감했다.

증시는 이날 추수감사절 연휴를 맞아 오후 1시(미 동부시간) 조기 폐장했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관련 소식과 국제유가 동향, 글로벌 경제지표 등에 투자심리가 요동쳤다.

미국과 중국의 무역정책 관련 긴장이 다시 커졌다. 미국이 독일과 이탈리아, 일본 정부와 통신업계 관계자들을 만나 중국 화웨이의 장비를 사용하지 말라고 설득한 것으로 전해진 탓이다.

긴장 고조로 아시아시장에서 중국 증시가 전반적으로 큰 폭 하락한 가운데, 기술주 중심의 선전종합지수는 전장대비 3.66%나 내렸다. 이 같은 여파가 이어지면서 애플과 페이스북과 아마존 등 미국의 주요 기술주 주가도 일제히 하락했다.

영국 의회가 테러 관련 영상 삭제에 미온적인 주요 IT 기업들에 대한 광고 보이콧 운동을 전개해야 한다는 주장을 내놓은 점도 기술주에는 부정적으로 작용했다. 특히 아마존의 경우 최근 일부 고객의 개인정보 유출 문제 등 별도의 주가 악재까지 겹쳤다.

또 국제유가는 재차 폭락했다. 서부텍사스원유(WTI)는 7.7% 폭락해 2017년 10월 이후 최저치로 떨어졌다. 2015년 7월 이후 가장 큰 하루 낙폭을 기록했다.

사우디아라비아와 석유수출국기구(OPEC)가 2016년의 감산 합의를 내년까지 연장하는 방식으로 사실상 감산을 추진하고 있다는 보도도 나왔지만, 유가 하락세를 멈추지 못했다. 유가 폭락으로 주요 석유 기업 등 에너지주 주가도 부진했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