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자료 = 삼성증권)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이사. (자료 = 삼성증권)

삼성증권(38,150 +2.01%)이 북한에서 원산 특구 개발 가능성이 높다고 진단하며 원산개발협력은행 활용방안을 18일 발표했다.

삼성증권은 이날 여의도 콘래드 호텔에서 '한반도의 변혁과 미래 그리고 제언'이라는 주제로 삼성리서치포럼 행사를 진행했다. 행사에는 구성훈 삼성증권 대표를 비롯해 국내외 기관투자자 100여명이 참석했다.

구성훈 대표는 이날 환영사를 통해 "한반도 안보위기 완화가 한국경제의 새로운 도약의 기회를 주고 있다"며 "이를 위해 업계최초로 북한전담리서치팀 신설했으며 앞으로도 이런 변화와 관련된 새로운 투자 아이디어 개발에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강사로 나선 유승민 북한투자전략팀장은 '원산개발협력은행의 활용방안 제언'을 발표했다.

그는 "향후 북한의 개혁·개방은 체제안정을 위해 특구와 개발구 중심으로 추진될 것"이라며 "그 중에서도 최고지도자 김정은의 고향이자 유일하게 별도의 특별법으로 보호받고 있는 원산이 랜드마크로 개발될 가능성이 높다"고 전망했다.

원산 개발을 위해선 전력·항만·철도·물류 등 인프라에 대한 투자가 우선적으로 진행되어야 하고, 인프라 개발에 참여하는 민간기업들을 지원할 특수은행 '원산개발협력은행'의 설립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원산개발협력은행을 통해 사업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는 설명이다. 유 팀장은 "원산은 금강산과 연계된 관광지 개발 외에도 해상 및 항공 물류의 중심지로서도 잠재력이 높아 남북경협의 상징으로 개발될 가능성이 크다"며 "향후 이런 경협사업들이 경제통합 형태로 발전해 가기 위해서는 금융의 역할이 중요하며, 참여기업들을 지원할 금융시스템이 특수은행으로서 법적 지위를 가져야 민간자금 유치할 수 있고 사업의 안정성을 높일 수 있다"고 판단했다.

원산개발협력은행의 설립 방법으로는 우리정부와 산업은행·수출입은행·주요국 정부개발원조(ODA)가 공동출자하는 모델을 제시했다. 유 팀장은 "이렇게 만들어진 개발협력은행과 북한정부, 국내 전략적 투자자들이 각종 사업에 지분투자를 하고, 국내은행과 증권사 등 금융기관들이 추가적인 필요 자금을 대출하는 형태로 각종 개발사업들이 추진될 수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