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국인과 개인의 매수세가 유입되면서 운수창고업종이 강세를 보이고 있다.

12일 오전 9시 15분 현재 유가증권시장 내 운수창고지수는 전일보다 61.53P(2.05%) 오른 3058.99를 기록중이다.

전일 소폭 하락했지만 하루만에 반등에 성공한 모습이다.

외국인과 개인이 순매수하고 있으며 기관은 전일 '사자'에서 이날은 '팔자'로 돌아섰다.

이 5.34% 상승한 10만8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장중 11만1000원까지 올라 52주 신고가를 새로 썼다.

도 이틀 연속 내림세에서 벗어나 상승반전했다. 같은시각 전일보다 3.04% 오른 5만7700원을 기록중이다.

은 해운주 가운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보이고 있다. 2.18% 상승한 11만7000원에 거래되고 있다.

또 현대상선, , , 등이 1%대 오르고 있으며 한진, , , 은 강보합세다.

하지만 C&상선은 전일 하한가로 마감한데 이어 이날도 7%대 떨어지며 약세를 보이고 있다.

C&상선은 전일 한국신용평가로부터 원리금 지급능력이 결핍돼 투기적이며 불황시에 이자지급이 확실하지 않다며 회사채 신용등급 'B+'을 평가받았다.

, 도 소폭 하락중이다.

한경닷컴 이유선 기자 yury@hankyung.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