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가 6일 산업은행의 IB(투자은행) 업무를 대우증권에 순차적으로 이관하는 계획을 밝힘에 따라 타 은행계열 증권사도 IB 조직 재편에 발빠르게 나서고 있다.

굿모닝신한증권과 우리투자증권,최근 출범한 HFG IB증권 등은 각각 신한 우리 하나 등 계열 은행과 정보를 공유하며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하기 위한 조직정비에 나섰다.
은행계열 증권사들 IB업무 교통정리



하나금융그룹은 지난달 하나대투증권(옛 대한투자증권)의 IB 부문과 하나은행 IB 조직을 통합한 데 이어 최근에는 IB전문 증권사인 HFG IB증권사를 출범시켰다.

하나대투증권의 IB 업무를 맡았던 기업금융부는 부동산 프로젝트 파이낸싱 등 일부 업무만 남기고 모든 IB업무와 인력을 HFG IB증권으로 넘겼다.

HFG IB증권 관계자는 "하나금융그룹의 기업정보와 네트워크 인프라를 기반으로 IB 사업을 적극 발굴할 것"이라며 "해외부동산 개발금융 주선,대안펀드 시장 등에도 신규 진출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신한금융그룹은 병행 전략을 쓰고 있다.

굿모닝신한증권과 신한은행이 각기 IB 조직을 운영하되 금융그룹 내 인력과 정보를 활발히 교류하는 방식이다.

IB 업무 부서장을 신한은행에서 영입하고 심사 관련 인력을 은행에서 증권사로 파견하는 것 등이 그 예다.

성환태 굿모닝신한증권 전략기획실 본부장은 "하나금융과 달리 은행과 증권사의 IB부문을 그대로 두고 시너지를 확대하는 전략을 구사하고 있다"며 "가령 은행이 네트워크를 활용해 M&A(인수·합병)나 IPO(기업공개) 등을 발굴하면 라이선스를 보유한 증권이 솔루션을 제공하는 방식으로 접근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우리투자증권 IB사업부 사무실은 우리은행 본점에 마련돼 있다.

은행 IB조직과 유기적으로 협력하기 위해서다.

우리투자증권 관계자는 "최근 사모펀드인 마르스 1,2호를 통해 샘표식품과 레이크사이드CC 지분을 인수하는 등 협력 효과가 나타나고 있다"며 "조직과 인력을 점진적으로 통합해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해영/서정환 기자 bon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