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주가지수가 16일째 계속된 외국인들의 매도세에 밀려 956선까지 주저앉았다. 24일 종합주가지수는 전날보다 3.48포인트 높은 970.29로 출발했으나 오전 11시께부터 하락반전한 뒤 낙폭을 키워 결국 10.48포인트(1.08%) 떨어진 956.33으로 장을 마감했다. 인플레이션에 대한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의 우려 표명에 전날 13.6포인트나 급락한 지수는 장초반 기술적 반등을 시도했으나 16일째 '팔자'에 나선 외국인들이 현대차(209,000 -0.48%)한국전력(21,400 -2.51%), 하이닉스(128,500 -0.77%) 등을 중심으로 2천300억원 가까이 매물을 쏟아내자 장후반으로 갈수록 낙폭이 커졌다. 개인과 기관은 각각 513억원, 1천409억원어치 주식을 순매수한 반면 외국인은 2천297억원어치를 순매도했다. 프로그램 매매는 1천962억원의 매수우위를 지켰다. 전기(0.65%), 통신(0.58%) 등을 제외한 대부분의 업종이 떨어진 가운데 특히 철강(-3.85%), 운수창고(-3.6%), 운수장비(-3%), 증권(-2.49%), 유통(-2.34%), 건설(-2.11%) 등의 낙폭이 상대적으로 컸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들 중에서는 대우조선해양(-8.21%), 현대중공업(97,300 -1.62%)(-7.75%), 현대미포조선(80,700 -0.49%)(-5.08%), 삼성중공업(5,670 -1.22%)(3.37%) 등 대형조선주들이 일제히 급락했고 철강주인 POSCO(299,000 -2.45%)(-3.6%)와 INI스틸(-5.69%), 동국제강(17,500 -1.96%)(-5.24%) 등도 크게 떨어졌다. 이밖에 대우인터내셔널(-7.48%), 현대상선(25,200 -4.00%)(-6.45%), S-Oil(94,700 -0.63%)(-5.7%), KCC(374,500 +0.13%)(-4.85%),한진해운(5,960 -0.67%)(-4.19%) 등도 하락률이 높았다. 그러나 전반적 하락장 속에서도 LG(82,000 -0.73%)필립스LCD는 2.44% 올라 3일째 상승세를 유지했고 삼성전자(77,300 -0.77%) 역시 0.9% 오른 50만3천원에 거래를 마쳤다. 호남석유(216,500 -2.48%)(1.59%), 롯데칠성(139,000 0.00%)(1.42%), 농심(315,000 -1.25%)(1.23%), 두산중공업(1.2%), 기업은행(1.15%) 등도 선전했다. 상승종목은 상한가 12개를 포함해 240개였으나 하락종목은 하한가 7개 등 497개에 달했다. 거래량과 거래대금은 각각 5억4천235만주, 2조6천581억원으로 전날의 5억1천967만주, 2조3천604억원에 비해 모두 늘었다. (서울=연합뉴스) 신호경기자 shk999@yna.co.kr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