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금사 구조조정과 관련해 한불종금과 합병한다는 풍문이 돌고 있다.

금융감독위원회가 종금사에 대해 자력으로 살아남거나 은행 또는 증권으로의 합병을 유도한다는 방침을 정하면서 이같은 소문이 돌았다.

이에대해 황건호 메리츠증권 사장은 "전혀 검토한 적이 없다"며 합병설을 부인했다.

한불종금은 소시에테제네랄이,메리츠증권은 푸르덴셜어셋 매니지먼트가 최대주주여서 양측의 2대주주인 한진측이 일방적으로 합병을 결정할 수 없다고 황 사장은 설명했다.

황 사장은 종금사가 어려워 그같은 이야기가 나돌고 있지만 메리츠증권은 이미 한진 계열에서 분리됐으며 한불종금과의 합병을 검토한 적도 없다고 황 사장은 잘라 말했다.

최명수 기자 may@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