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두리 선수가 선배고, 조원희 선수가 후배
이동국 선수와는 친하게 지내는 사이"
신유/사진=JTBC '뭉쳐야찬다'

신유/사진=JTBC '뭉쳐야찬다'

축구선수 출신 트로트 가수 신유가 고등학생 시절까지 축구를 했다고 밝혀 눈길을 끌고 있다.

1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프로그램 '뭉쳐야 찬다'(이하 '뭉찬')에서는 임영웅, 영탁, 이찬원, 신유, 나태주, 노지훈, 신인선, 류지광, 김경민, 황준 등 트로트 가수들이 총출동하는 모습이 전파를 탔다.

'미스터트롯FC'는 7개월 전 패배를 설욕하겠다는 각오로 시작부터 뜨거운 열정 에너지를 폭발시켜 눈길을 끌었다.

이날 초등학교 때부터 고등학교 때까지 축구선수로 활동했던 신유가 등장하자 '어쩌다FC' 선수들은 잔뜩 긴장을 했다.

"오늘 놀러왔다"라며 한껏 여유로운 모습을 보인 신유는 "차두리 선수가 선배고, 조원희 선수가 후배다. 이동국 선수와는 친하게 지내는 사이"라고 말했다.

신유의 넘사벽 클래스에 '어쩌다FC'는 웅성거리기 시작했다. 이에 김동현은 "고등학교 때까지 축구를 했으면 거의 국가대표 선수급"이라며 긴장하는 모습을 보였다.

한편, 뭉쳐야찬다는 매주 일요일 오후 7시 40분 방송된다.

김정호 한경닷컴 객원기자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