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면가왕 (사진=방송캡처)

복면가왕 (사진=방송캡처)



‘트바로티’ 김호중과 방송인 한영이 보는 재미를 더했다.

김호중과 한영은 지난 28일 방송된 MBC ‘복면가왕’에 패널로 출연했다.

이날 김호중과 한영은 적극적인 추리로 복면에 가려진 이들을 찾아내기 위해 노력하는가 하면, 노래의 감성에 공감하며 눈길을 끌었다.

특히 두 사람은 환호성은 물론, 박수와 칭찬 등 리액션의 연속으로 시청자들에게 즐거움도 안겼다.

자신의 번호를 알고 있다는 ‘긁지 않은 복권’의 말에 당황한 김호중은 복면을 벗고 정체를 밝힌 차준환의 등장에 “어? 준환아. 소름 돋았어”라고 반가워하며 예상 밖의 친분까지 자랑했다.

한편 ‘복면가왕’ 패널로 활약한 김호중과 한영은 현재 다채로운 활동으로 대중을 만나고 있다.

김나경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