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 안구커플(안혜경, 구본승)의 계약 연애 승계자로 조하나와 한정수가 당첨됐다.

26일 방송된 SBS 예능 프로그램 ‘불타는 청춘’에서는 안혜경과 구본승의 3개월 간의 계약 연애가 종료됐고, 안구커플이 커플 승계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구본승과 안혜경 계약커플 이별 날이었다. 오승은은 구본승과 안혜경이 잘 어울린다면서 “진짜 만났으면 좋겠다”라고 했다. 구본승은 “영상을 보고 혜경이를 생각하면 이런 저런 상상을 한다”라면서 “알고봤더니 혜경이 남자친구가 있을 수도 있는 거 아니냐”라고 말했다.

안혜경은 애인이 없다고 말했고 계약 연애에 대해 설렜다고 말했다. 안혜경은 “오빠 동생 하기로 했다”라고 답했다. 구본승은 “이렇게 많은 분들이 관심을 가질 줄은 물랐다. 감사하고 고맙다”라면서 “아직까지 공개연애를 해본 적이 없는데 공개연애를 하면 이런 기분일 것 같다”라고 말했다.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불타는 청춘'(사진=방송 화면 캡처)



커플 종료를 마치는 시점에 안구커플은 "우리만 당할 수는 없다"며 "계약 연애를 승계하겠다"고 선언했다. 다음 커플 승계 방법은 눈을 가리고 손에 닿는 사람이 커플이 되는 것. 이에 여자는 조하나, 남자는 한정수가 뽑혀 커플들의 '새로운 놀림감'이 탄생했다.

이에 안혜경은 "보는 자리에서 바로 전화번호 교환을 해야 한다"며 분위기를 띄웠고 불청 멤버들은 "자신이 안 걸려 다행"이라며 새로운 커플의 활약상을 기대했다.

이준현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