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인업 강화…BTS·뉴이스트·세븐틴 한식구
그룹 방탄소년단(BTS) 소속사 빅히트엔터테인먼트가 뉴이스트·세븐틴 등이 소속한 기획사 플레디스의 최대주주가 됐다.

빅히트 관계자는 25일 “플레디스 엔터테인먼트 지분을 인수해 최대주주 지위를 확보했다”며 “플레디스가 빅히트 진영에 합류함에 따라 빅히트의 멀티 레이블 체제는 더욱 강력한 아티스트 라인업을 확보하게 됐다”고 말했다.

2007년 한성수 대표가 설립한 플레디스는 해외 팬덤이 두터운 보이그룹 뉴이스트와 세븐틴 등을 거느리고 있다. 플레디스는 빅히트 합류 이후에도 독립적으로 운영될 예정이며, 플레디스 소속 가수들은 빅히트 전문 사업 법인들의 체계적 지원을 받는다. 빅히트 관계자는 “두 기획사가 한 지붕 아래에 뭉치게 돼 명실상부한 국내 최고 수준의 남성그룹 라인업을 갖추게 됐다”고 설명했다.

빅히트는 지난해 걸그룹 여자친구가 소속한 쏘스뮤직과 음악게임 전문회사 수퍼브를 인수하는 등 포트폴리오 다각화에 힘을 쏟아왔다.

빅히트 관계자는 “플레디스의 합류는 멀티 레이블의 지속적인 확장, 지식재산권(IP)과 플랫폼 등 전문 사업 영역의 고도화를 통해 시너지 창출을 추구하는 전략의 일환”이라며 “K팝 최고 창작자 중 한 명인 한 대표까지 합류시켜 K팝 최고의 크리에이티브 리더 그룹을 갖추게 됐다”고 말했다. 한 대표는 “빅히트와 함께하게 돼 플레디스 소속 아티스트와 구성원 모두가 한 단계 더 도약하는 계기가 될 것”이라며 “플레디스의 크리에이티브와 빅히트의 장점이 만나 보여주게 될 미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방시혁 빅히트 의장은 “빅히트와 플레디스는 음악으로 공감하고, 함께 성장하며, 서로 간에 큰 시너지를 만들어 갈 것”이라고 말했다.

빅히트가 ‘멀티 레이블’ 체제를 구축하고 포트폴리오 다각화를 꾀하는 것은 기업공개(IPO)를 앞두고 방탄소년단에 쏠린 사업 의존도를 분산하려는 의도라는 분석이다. 빅히트는 최근 상장 주관사단을 꾸리고 IPO 추진을 본격화했다. 이베스트투자증권은 지난 19일 보고서를 통해 빅히트의 플레디스 인수 시 “현재 90% 이상인 BTS 의존도가 75%까지 즉각 감소할 것”이라고 분석했다.

유재혁 기자 yooj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