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스터트롯'에서 1위인 진을 차지한 임영웅. TV조선 캡처

'미스터트롯'에서 1위인 진을 차지한 임영웅. TV조선 캡처

TV조선의 트로트 서바이벌 오디션 '미스터트롯'에서 임영웅이 최종 우승을 차지했다.

임영웅은 14일 오후 8시 생방송된 '내일은 미스터트롯' 최종결과발표에서 137만4748표를 얻어 1위인 '진'을 차지했다. 전체 투표의 25%에 해당하는 수준이다. 임영웅은 실시간 국민투표에선 만점을 받아 중간점수 결과 2위를 뒤집었다.

유력한 우승 후보로 거론되던 임영웅은 진으로 호명된 뒤 "전날 결승전 생방송 당일이 아버지 기일이었다"면서 "어머니 혼자 남겨두기 미안해 아버지가 선물을 주신 것"이라고 눈믈을 흘렸다.

2위인 '선'은 영탁, 3위 '미'는 이찬원이 차지했다. 영탁은 "국민들이 힘든 시기인 만큼 좋은 에너지와 음악을 전해드리는 가수로 발전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간까지 1위를 달리던 이찬원은 "최종 7명에 든 것도 영광인데 영광스러운 차리까지 차지해 더욱 감사하다"고 밝혔다.

진·선·미 외에는 김호중이 4위, 정동원 5위, 장민호 6위, 김희재 7위를 차지했다.

참가자의 이름을 잘못 적거나 문장부호, 이모티콘을 사용한 경우 무효표로 처리됐다. 또 여러 명의 참가자 이름을 적어 문자로 보낸 경우에도 무효표가 됐다. 이렇게 집계한 전체 유효 투표는 542만8900표다.

미스터트롯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결승전 경연을 지난 12일 녹화방송하고 문자투표를 받아 우승자 발표는 생방송으로 진행했다. 그러나 문자투표가 773만1781건이나 몰리면서 서버 과부하로 우승자를 발표하지 못하는 대형 방송사고가 나기도 했다.

미스터트롯 경연 참가자들은 19일 방송되는 토크콘서트에 출연할 예정이다. 다음달 18일 서울을 시작으로 7월까지 전국 투어 콘서트를 가진다.

한경닷컴 뉴스룸 open@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