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수포로 돌아가"
"수준 낮은 시구 사과한다"
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과 /사진=연합뉴스

장성규 '패대기 시구' 사과 /사진=연합뉴스

방송인 장성규가 이른바 '패대기 시구'를 한 것에 대해 사과했다.

장성규는 지난 26일 오후 서울 구로구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포스트시즌 한국시리즈 4차전 두산 베어스와 키움 히어로즈의 경기에 시구자로 나섰다.

당시 그는 공을 잘못 던지며 '패대기 시구'를 선보였고, 이후 키움 히어로즈가 패하자 해당 구단 팬들은 장성규를 비판하기도 했다. 이에 장성규가 직접 사과의 말을 전한 것.
장성규 시구 /사진=연합뉴스

장성규 시구 /사진=연합뉴스

장성규 시구 /사진=연합뉴스

장성규 시구 /사진=연합뉴스

장성규는 27일 자신의 SNS에 "어제는 나 자신이 싫었다. KBO에서 귀한 자리에 불러주신 만큼 그 자리를 빛내고 싶은 욕심과 히어로즈를 제대로 응원하고픈 마음에 시구를 일주일간 연습했는데 모든 것이 수포로 돌아간 것이다"라고 적었다.

이어 "마운드에 올라선 순간 너무나 긴장한 나머지 다리에 힘이 풀렸고 공은 엉뚱한 곳을 향했다. 위 영상에서처럼 연습할 때도 종종 나오던 폭투가 실전에서도 나온 것이다. 너무나 부끄럽고 민망했다"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장성규는 "본의 아니게 수준 낮은 시구를 선보여서 힘이 빠졌을 히어로즈 선수분들과 대한민국 모든 야구 팬분들에게 심심한 사과의 마음을 드린다"라고 했다.

김수영 한경닷컴 기자 swimmingk@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