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현, '게임돌림픽' 행사 참여
'리그 오브 레전드' 캐릭터 코스프레 의상
"너무 과하다" 논란 휘말려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베리굿 조현 측이 의상과 관련된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베리굿 소속사 제이티지엔터테인먼트 측 관계자는 17일 한경닷컴에 "조현이 착용한 의상은 주최 측에서 준비한 것"이라며 "이번 행사를 위해 주최 측과 협의를 거쳐 결정됐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평소 게임을 좋아하는 조현 역시 캐릭터를 코스프레로 온전히 표현하기 위해 많은 준비를 했었다"며 "게임 캐릭터를 표현하고자 한 것이지 다른 의도는 없었다"고 설명했다.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조현은 이날 서울시 마포구 상암동 에스플렉스센터 OGN e스타디움에서 열린 '게임돌림픽 2019 : 골든카드'에 참석했다. 조현은 게임 '리그 오브 레전드'(League of legends)의 구미호 캐릭터 '아리'로 분해 눈길을 끌었다.

아리는 '리그 오브 레전드'에서 마법사이자 암살자 포지션이다. 먹잇감의 감정을 조정하는 캐릭터로 알려졌다. 섹시한 카리스마를 뽐내는 아리를 표현하기 위해 조현은 수영복을 연상시키는 의상에 가터벨트까지 착용했다. 여기에 보라색 털을 엉덩이에 붙이고 등장했다.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OGN 게임돌림픽 2019, 베리굿 조현/사진=변성현 기자

하지만 일각에선 수영복에 가까운 의상에 가터벨트까지 착용한 조현의 의상이 "지나치게 선정적인 것이 아니냐"는 지적도 나왔다.

한편 조현은 베리굿 멤버로 2016년 데뷔했다. MBC '비긴어게임' 진행자로 등장하면서 게임에 대한 애정을 드러낸 바 있다.

김소연 한경닷컴 기자 sue123@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