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한효주 강동원 열애설 미국 한효주 강동원 열애설 / 사진 = 한경DB

미국 한효주 강동원 열애설 미국 한효주 강동원 열애설 / 사진 = 한경DB

배우 강동원, 한효주가 미국서 포착된 한 장의 사진으로 열애설에 휩싸이자 소속사 측은 곧바로 해명했다.

지난 8일 SNS와 온라인 커뮤니티를 중심으로 한 사진이 확산됐다. 강동원과 한효주가 티셔츠 차림에 검정 야구모자를 눌러쓰고 마트에 다녀오는 듯한 사진이다. 강동원은 장을 본 듯 검정색 비닐봉지를 손에 쥐고 있었다. 해당 사진에는 미국 LA의 한 마켓이라는 설명도 달렸다. 이 사진은 지난 5월 말 촬영된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이 확산되자 강동원과 한효주를 앞서 일본과 이태원에서도 봤다는 목격담도 나왔다.

한 네티즌은 지난해 두 사람을 이태원에서 목격했다며 "이태원에 갔다가 한효주랑 강동원을 봤다. 그냥 평범한 사람들처럼 둘러앉아 이야기를 나누고 있어서 놀랐다. 주변 사람들도 별로 신경 쓰지 않는 것 같았다"라고 밝혔다.

'골든슬럼버' 촬영 당시에는 일본에서 목격담이 전해졌다.

하지만 양측 소속사는 열애설을 부인했다.

강동원의 소속사 YG 엔터테인먼트는 "강동원씨가 현재 미국에서 영화 촬영을 준비 중이고, 한효주씨는 다른 영화 관계자 미팅과 휴식을 겸해 미국을 방문했었다"고 설명했다. 두 사람이 여러 관계자들과 동행하던 중 찍힌 사진이라고 해명했다.

한효주의 소속사 BH 엔터테인먼트 측도 "지난 5월 작품 관계자 미팅과 휴식을 위해 미국에 머무르는 동안 강동원씨의 미국일정과 짧은 기간 일정이 겹쳐져 지인들과 동석해 몇 차례 식사를 함께 했다"고 말했다.

강동원과 한효주는 올해 초 개봉한 영화 ‘골든슬럼버’(감독 노동석)에서 동갑내기 친구로 호흡을 맞췄고, 오는 25일 개봉하는 ‘인랑’(감독 김지운)에서는 멜로 호흡을 선보인다.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