같이 살래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같이 살래요 (사진=방송 영상 캡처)


‘같이 살래요’ 유동근이 이미연에게 반지를 선물했다.

27일 방송된 KBS 2TV 주말드라마 ‘같이 살래요’에서는 박효섭(유동근 분)이 이미연(장미희 분)에게 반지를 건네는 모습이 그려졌다.

앞서 박효섭과 이미연은 친구 모임에 갔다가 박유하(한지혜 분)을 흉보는 이미연 친구 때문에 싸웠다. 이후 박효섭은 이미연에게 사과를 했다.

박효섭은 이미연에게 “뭘 새로 시작하는 것이 나에게 어렵고, 널 만나면서 좀 더 나은 사람이 되고 싶더라. 그만큼 널 좋아해”라고 고백했다.

이어 박효섭은 “앞으로 쉽지 않은 과정이 있을 것 같다”고 걱정을 털어놓았다. 이에 이미연 역시 “나도 솔직히 자신 없다. 무섭다. 문식(김권 분)이도 신경 쓰이고, 네 애들도 어렵다”라며 “너에게 맞출 수 있을지 맞추라고 해야 할지 잘 모르겠다”며 걱정을 고백했다.

이 말에 박효섭은 뒷주머니에서 반지를 꺼내며 “두었다가 나하고 결혼하고 싶다고 생각이 들 때, 그때 껴”라며 이미연에게 반지를 건냈다. 이에 이미연은 좋아하며 “끼워주는 것도 아닌데 좋다니, 나도 참 자존심 없다”라고 말했다.

박미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