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 이광수 /사진=최혁 기자

'범인은 바로 너' 유재석 이광수 /사진=최혁 기자

개그맨 유재석과 배우 이광수가 두 번째 예능 호흡을 맞춘다.

30일 서울 강남구 인터컨티넨탈 서울 코엑스에서 넷플릭스 오리지널 '범인은 바로 너!'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유재석은 "'런닝맨'이 굉장히 많은 사랑을 받고 있다. '범인은 바로 너'는 전세계 방송되는 게 있는데 애초에 그것때문에 선택을 한 것은 아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부담과 긴장이 많이 된다. 도전하는데 의미를 두자면 의미있는 도전이 아닐까 생각한다. 결과가 어떨지는 모르겠다. 기대에 미흡하면 어떡할까 걱정되긴 했다. 하지만 후반에 호흡이 잘 맞아 방송적으로 표현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광수는 "전세계 분들이 보는 넷플릭스라 부담도 조금 더 되고 더 재밌게 하고 싶다. 유재석이 얘기한 대로 방송을 다 못봤다. 조효진 PD 이야기로는 역사상 이런 예능은 없다고 완전 재밌다고 했다"고 철썩같은 믿음을 보였다.

유재석은 "안되면 내가 잘못이라는 얘기를 했다. 저희는 최선을 다해 열심히 했다"고 덧붙였다.

조효진 PD는 "확실히 재미있다. 믿어 의심치 않으셔도 된다. 세계 시장이라는 꿈 보다는 유재석과 멤버들이 잘 할 수 있는게 뭘까 고민하다가 프로그램을 기획했다. 예능에 드라마를 접목 시키기 위해 많이 노력했다. 추리라는 보편적인 정서로 만나 세계에 어필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넷플릭스 최초의 한국 예능 '범인은 바로 너!'는 서로 다른 개성과 매력을 지닌 7명의 허당탐정단이 매 에피소드마다 일어나는 미스터리한 사건을 풀어가는 추리형 예능이다. 'X맨', '패밀리가 떴다', '런닝맨' 등을 히트시킨 조효진 PD, 김주형 PD가 연출을 맡았다. 탐정단에는 국민 MC 유재석, 배우 안재욱, 이광수, 박민영, 가수 김종민, 엑소 세훈, 구구단 세정이 이름을 올렸다.

'범인은 바로 너!'는 10개의 에피소드로 구성해 각 에피소드가 연결되며 마지막에 비로소 반전이 밝혀지는 포맷의 스토리형 예능이다. 예고 살인, 두뇌플레이, 민박 살인사건은 물론 뱀파이어, 매직쇼, 도심 추격전까지 다양한 소재의 추리로 상상력을 자극할 전망이다.

뿐만 아니라 에피소드마다 특별 출연진이 등장해 사건의 몰입도를 높인다. 예고편을 통해 공개된 박해진, 유연석, 박나래를 비롯해 56명의 스타들이 출연할 예정. '범인은 바로 너!'는 오는 5월 4일 넷플릭스를 통해 190개국 1억 2500만 회원에게 공개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