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정해인 /사진=변성현 기자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손예진 정해인 /사진=변성현 기자

손예진이 물었다. "혹시 날 좋아하고 있었어?" 정해인이 답했다. "저는 매 순간이 설레입니다."

28일 서울 영등포구 타임스퀘어 아모리스홀에서 열린 JTBC 새 금토드라마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 제작발표회 현장은 실제 드라마를 방불케하는 훈훈함이 감돌았다. 주연 배우 손예진과 정해인의 케미스트리 때문이다.

이 드라마에서 손예진은 커피 전문 기업의 매장총괄팀 소속 슈퍼바이저 윤진아 역을 맡았다. 그는 이왕이면 좋은 게 좋은 거라는 모토로 살고 있지만 사실은 일도 사랑도 제대로 이뤄놓은 건 아무것도 없다고 느끼는 공허한 30대를 연기한다. 정해인은 컴퓨터 게임회사 기획 겸 캐릭터 디자이너 서준희 역을 맡아 어린 시절 알던 누나 윤진아(손예진)를 통해 '진짜 사랑'을 하게 된다.

정해인은 손예진과 연기 호흡에 대해 "감히 말씀드리기 부끄럽고 민망한데 처음에 잘 못쳐다봤다. 포장마차에서 첫 스킨십을 갑자기 하는 신이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이어 "(손예진의) 눈을 못보겠더라. 뭔가 너무 떨렸다. 너무 아름다우시고 웃는게 너무 예쁘셔서 사람을 기분좋게 해주는 에너지가 있다. 지금도 눈을 잘 못마주친다. 자꾸 웃게 된다"라고 애정을 드러냈다.



손예진은 실제 6살 연하인 정해인에 대해 "제가 더 늙어보이면 어떡하나 고민했다"고 털어놨다. 그는 "정해인이 실제 나이보다 더 어려보인다. 할 수 없다. 뭐, 누나는 누나니까. 극중 진아의 매력과 준희의 매력이 굉장히 묘한 케미스트리가 있어서 찍으면서 설레이고, 볼때마다 기분좋아진다"라고 말했다.

손예진은 실제로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냐는 질문에 "몇 번이나 사주려고 했는데, 계산을 하려고 보면 정해인이 미리 계산을 했더라. 그래서 아직 못 샀다"라고 말해 부러움을 자아냈다.

이에 정해인은 "누나한테 꽃등심을 사달라고 하려고 그랬다"라며 수줍게 웃었다.

'밥 잘 사주는 예쁜 누나'는 그냥 아는 사이로 지내던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면서 만들어갈 진짜 연애를 담은 로맨스 드라마다. '하얀거탑', '아내의 자격', '밀회', '풍문으로 들었소'의 안판석 PD와 김은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오는 30일 금요일 밤 10시 45분 첫 방송된다.


김예랑 한경닷컴 기자 yesrang@hankyung.com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newsinfo@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