섹션 하하 (사진=방송캡처)

섹션 하하 (사진=방송캡처)



‘섹션’ 하하가 스티븐 말리와 공동작업을 한 사실을 밝혔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이하 섹션)’ 코너 ‘스타ting’에서는 레게 가수로 돌아온 하하와 인터뷰를 진행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하하는 “밥 말리의 아들인 스티븐 말리와 공동작업을 했다. 미국에서도 말리 가족들과 작업을 하기 쉽지 않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어 “한 곡을 피처링을 하는 것이 아닌 처음부터 끝까지 같이 작업을 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상당한 비용이 들었을 것 같다는 물음에 하하는 “큰돈을 주지도 않았는데 선뜻 참여해줬다”면서 “스마트폰 케이스와 와인을 선물했다”고 말했다.

한편 이날 ‘섹션’에서는 하하가 정준하와 통화를 시도했다.

곽경민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