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이윌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케이윌 (사진=스타쉽 엔터테인먼트)



케이윌이 생애 첫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 출연을 확정지었다.

22일 소속사 스타쉽 엔터테인먼트에 따르면 가수 케이윌이 ‘노트르담 드 파리’ 무대로 뮤지컬에 데뷔하며 새로운 행보를 걸을 예정이다.

지난 ‘노트르담 드 파리’ 내한 공연 당시 케이윌이 진행하던 라디오에 출연했던 맷 로랑(프렌치 투어 콰지모도 役)과 그 자리에 함께 있던 프랑스 프로듀서는 케이윌의 목소리를 듣자마자 콰지모토 역에 적격이라며 출연을 제안한 것.

오리지널팀은 "케이월의 뮤지컬 배우로의 변신이 기대된다"고 전했으며 소속사 측은" 케이윌이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프랑스 뮤지컬 '노트르담 드 파리'로 뮤지컬 첫 도전에 나선다. '콰지모토'역에 캐스팅 되서 영광스럽게 생각한다. 열심히 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노트르담 드 파리'는 지난 2014년 3월 앵콜공연 이후 지난 해 프랑스 오리지널팀 내한공연으로 화제를 모은 데 이어 오는 6월 한남동 블루스퀘어 삼성전자홀에서 라이선스 공연으로 8주간 선보이게 될 예정이다.

한편 케이윌은 ‘태양의 후예’ OST ‘말해! 뭐해?’ 가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가운데, 활발한 활동을 지속하고 있다.

신현정 한경닷컴 연예이슈팀 기자
기사제보 및 보도자료 hub@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