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 번째 타워 오픈, 1천600 객실 전체 가동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가 두 번째 타워를 오픈하며 1천600 객실 전체를 가동하기 시작했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완전체' 됐다

제주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운영사인 롯데관광개발은 29일 리조트의 두 번째 타워(850실)를 오픈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지난해 12월 18일 개장한 지상 38층(높이 169m), 연면적 30만3천737㎡ 규모의 드림타워 복합리조트 내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1천600실 모든 객실이 가동되게 됐다.

전 객실 가동 첫날인 29일 1천100실이 예약됐다.

그랜드 하얏트 제주의 전 객실은 올 스위트 콘셉트로 65㎡부터 260㎡까지 다양하며, 바다와 한라산, 공항과 도심까지 한눈에 즐길 수 있다.

두 번째 타워의 객실에서는 한라산을 조망할 수 있어 제주의 또 다른 매력을 느낄 수 있다.

국내 첫 도심 복합리조트인 이곳에는 K패션몰인 한 컬렉션(HAN Collection)과 외국인 전용 카지노인 드림타워 카지노가 이미 운영 중이다.

롯데관광개발 관계자는 "두 번째 타워의 성공적 오픈으로 연말연시 성수기 대비 충분한 객실을 확보했다"며 "위드 코로나, 트래블 버블과 맞물려 단체 여행 및 마이스 수요, 해외 관광객에 대한 문의 및 예약이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관계자는 "객실뿐 아니라 식음업장, 부대시설 등 전반에 걸쳐 메뉴 및 서비스 등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