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용부 산하 전국기관장회의
"학교 급식, 방과후 돌봄 등 차질 우려"
학교비정규직노조 "역대 최대규모 예상"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사진=연합뉴스

윤택근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사진=연합뉴스

안경덕 고용노동부 장관이 오는 20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 총파업과 관련 "위드코로나 준비 상황에서 대규모 집회를 자제해달라"며 "불법행위 발생 시에는 엄정 대응하겠다"고 말했다.

안 장관은 18일 오전 10시 서울지방고용노동청에서 '노동현안 관련 전국 기관장 회의'를 개최했다. 이날 회의는 20일로 예고된 민주노총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행진에 대비한 전국 지방관서의 준비 상황을 점검하기 위해 마련됐다. 안 장관은 "전국공무원노동조합이나 전국교직원노동조합이 점심시간 휴무, 조퇴를 예고함에 따라 학교 급식조리원, 돌봄전담사 등 파업 참여가 예상된다"며 "민원 차질 및 학생들의 급식, 방과 후 돌봄 분야에서 불편이 초래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이어 기관장들에게 "총파업 참여가 예상되는 사업장을 대상으로 최대한 참여를 자제하도록 지도하라"며 "그럼에도 총파업에 돌입하는 경우, 대민 서비스나 물류·생산 차질에서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관기관과 협조해 대응방안을 강구하라"고 주문했다. 또 "불법행위가 발생하는 경우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 조치하라"고 강조했다.

민주노총에는 "단계적 일상회복과 위드코로나를 준비하는 상황에서 전국 주요 도심 총파업 계획에 대한 국민적 우려가 커지고 있다"며 "총파업 및 대규모 집회를 재고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이날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 노동조합은 총파업 참가 규모를 밝히는 기자회견을 열었다. 노조는 "조정 중지와 83.7%에 이르는 파업 찬성을 거쳐 합법적 총파업을 위한 절차를 마쳤다"며 "최대규모 파업이었던 2019년 7월 공공부문 파업보다 더 많은 조합원이 참여 의사를 밝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공공부문 비정규직의 50%가 학교비정규직"이라며 "20일 총파업은 역대 최대 총파업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학교 비정규직에는 조리원, 돌봄전담사 등이 포함돼있어 노조의 주장대로라면 20일 학교 급식 등 일부 사무는 차질을 빚을 것으로 예상된다.

한국경영자총협회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기업들의 재택근무 실행 등으로 ‘위드코로나’를 기대할 수 있게 된 만큼, 민주노총은 불법집회 계획을 철회하고 감염병 예방에 동참해달라"며 "이번 파업서 ‘기간산업의 국유화’, ‘부동산 보유세 강화’ 등 정치적 요구를 앞세우고 있어 일반 조합원들에게도 지지를 받지 못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곽용희 기자 kyh@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