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사진은 기사와 관계 없음. /게티이미지뱅크

중국 국적 항공사인 중국동방항공이 최근 한국 직원들만 대거 해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코로나19로 업황이 어려워진 탓이라는 설명인데 중국과 일본, 유럽 등 다른 나라 승무원들의 고용은 유지해 '반한·혐한' 논란이 나오는 중이다.

17일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정일영 의원에 따르면, 국내 고용 규모가 큰 외국 항공사 중 한 곳인 중국동방항공은 지난해 3월 계약직 승무원 73명에 대해 일방적으로 재계약을 거부했다.

당초 정부의 고용유지지원금을 신청하겠다며 직원들에게 유급휴직 신청서를 받았지만 한 달 만에 돌연 지원금을 받지 않고 일방적으로 재계약 거부를 통보한 것으로 전해진다.

반면 중국과 일본, 유럽 승무원들에 대해선 유급휴직으로 고용을 유지하고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재계약 신청이 거부된 승무원들은 서울중앙지법에 해고무효확인소송을 제기했다. 현재까지 소송을 진행하고 있다.

안혜원 한경닷컴 기자 anhw@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