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역삼동 빗썸 고객센터의 암호화폐 시세판. 한경DB

서울 역삼동 빗썸 고객센터의 암호화폐 시세판. 한경DB

지난해 하반기 부활한 '코인 투자 열풍'에 힘입어 암호화폐거래소가 '역대급 호황'을 누린 것으로 나타났다.

13일 금융감독원 공시에 따르면 빗썸코리아는 지난해 매출 2185억원, 영업이익 1492억원, 당기순이익 1411억원을 기록했다. 1년 전에 비해 매출은 51% 늘었고 영업이익은 120%, 순이익은 486% 급증했다.

이 회사 영업이익률(매출 대비 영업이익 비중)은 68.28%로, 웬만한 기업은 꿈도 꾸기 힘든 수준의 수익성을 자랑하고 있다.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유가증권시장 상장기업 중 12월 결산법인 597개 업체의 지난해 평균 영업이익률은 5.48%, 평균 순이익률은 3.24%로 집계됐다.

빗썸 매출은 대부분 거래 수수료에서 나왔다. 지난해 빗썸의 수수료 수입은 2141억원으로 전년 대비 50% 증가했다. 빗썸은 회원들이 암호화폐를 사고팔 때마다 0.04~0.25%를 떼어간다.

빗썸 회원들이 투자 목적으로 회사에 맡긴 돈(예치금)은 지난해 말 기준 6316억원으로, 1년 전보다 218% 늘었다. 빗썸 측은 "지난해 하반기부터 가상화폐 투자에 관심이 커진 결과"라고 설명했다. 빗썸 이용자들이 맡겨둔 암호화폐는 3조6972억원어치로 133% 증가했다.

최근 비트코인을 비롯한 암호화폐 가격이 더 뛰고 투자자 유입도 활발해진 점을 고려하면 올해 실적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할 수 있다는 예상이 나온다.

또 다른 암호화폐거래소인 코인원은 지난해 매출 331억원, 영업이익 155억원, 순이익 66억원을 기록했다. 매출이 1년 새 세 배 이상으로 늘었고 영업손익은 흑자 전환했다.

업비트와 코빗의 실적도 큰 폭으로 개선된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만간 공시를 통해 구체적 수치가 공개될 예정이다.

임현우 기자 tardis@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