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기 준비 중인 1만여 개인사업자 수혜 예상
IBK기업은행, 휴·폐업 소상공인 대상 '초저금리특별대출' 기간연장

IBK기업은행(9,180 +0.22%)은 신용보증재단중앙회와 협력해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 기간연장'을 실시한다고 6일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로 휴·폐업한 중소기업과 소상공인의 재기를 돕기 위해서다.

'소상공인 초저금리특별대출'은 코로나19 피해기업에 도움을 주기 위해 지난해 지원된 지역신용보증재단 보증서 담보 대출이다. 기업은행은 지난 한 해 약 27만개 기업에 7조8000억원의 운전자금을 지원했다.

현재 약 1만개 기업이 휴‧폐업 중인 상황으로 기간연장이 어려웠지만, 이번 간소화된 지원 제도를 통해 재기에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기간연장 대상은 정상적으로 원리금을 상환 중에 있고, 신용보증사고 등 불량 정보를 보유하지 않은 개인사업자다. 지역신보에 '재창업 계획 약정서'를 제출해 보증서 만기 연장 후 영업점을 방문하면 대출 기간연장을 신청할 수 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초저금리특별대출'이외에도 지역신보의 보증서를 담보로 한 개인사업자 대출 모두가 지원 대상"이라며 "중소기업 지원 전문 국책은행으로서 코로나19 피해기업 지원을 위한 정부 정책에 적극 동참하겠다"고 말했다.

고은빛 한경닷컴 기자 silverlight@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