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사진=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25일 통화정책방향을 결정하는 금융통화위원회 회의 뒤 연 기자간담회에서 "본격적으로 물가 상승 압력이 커질 가능성에 유의할 필요가 있다"며 "억눌려있던 소비가 방역조치가 완화되면서 짧은 시간 분출될 경우 물가 상승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말했다.

이 총재는 "다만 물가 상승이 지속적일 지는 지켜볼 필요가 있다"며 "원자재 가격이 큰 폭 오르고 있지만 본격적인 수요 회복이 나타날 지 확신하기 어렵고 코로나19 전개 상황이 불투명하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채선희 한경닷컴 기자 csun00@hankyung.com

ⓒ 한경닷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